'기생충' 韓 영화 최초 '골든 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영예
▲ '기생충' 韓 영화 최초 '골든 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영예 (사진=CJ엔터테인먼트)
▲ '기생충' 韓 영화 최초 '골든 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영예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 글로브(이하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기생충'은 영화 '더 페어웰', '레미제라블', '페인 앤 글로리', '타오르는 여인들의 초상' 등과 경쟁해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 글로브' 수상이라는 영예를 안았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한 봉준호 감독은 "자막이라는 1인치의 벽을 뛰어넘으면 더욱 놀라운 영화들을 많이 만날 수 있다"며 "대단한 감독들과 함께 노미네이트 됐다는 것만으로도 큰 영광"이라고 한국어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리는 '영화(the cinema)'라는 단 하나의 언어를 사용한다"라고 영어로 소감을 전해 많은 환호를 받았다.

'기생충'은 외국어영화상을 포함한 각본상과 감독상 후보에도 올랐으나 아쉽게도 수상은 불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