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비오브유 송유빈 “‘마이 엔젤’ 안무 배우는 첫날, ‘망했구나’ 생각했다”
▲ 비오브유 송유빈 “‘마이 엔젤’ 안무 배우는 첫날, ‘망했구나’ 생각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 비오브유 송유빈 “‘마이 엔젤’ 안무 배우는 첫날, ‘망했구나’ 생각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그룹 비오브유 송유빈이 ‘마이 엔젤’ 안무의 어려움을 이야기했다.

6일 오후 비오브유(B.O.Y) 첫 번째 미니앨범 ‘페이즈 원: 유(Phase One: YOU)’ 미디어 쇼케이스가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열렸다. 

이날 비오브유는 더블 타이틀곡 ‘마이 엔젤(My Angel)’과 ‘시계바늘’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마이 엔젤’은 Mnet ‘프로듀스X 101’로 인연을 맺은 최영준 안무가가 직접 안무를 맡아 무대의 완성도를 높였다.

송유빈은 “최영준 선생님께 안무를 배우던 첫날 ‘망했구나’ 생각했다”라며 “정말 어려워서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혀를 내둘렀다.

김국헌 역시 “저도 웬만하면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처음 배우던 날은 정말 많이 헤맸고, 둘째 날에는 ‘이게 맞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셋째 날이 돼서야 안무를 깨달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송유빈은 “최영준 선생님께서 정말 자신 있게 ‘제가 만든 안무 중에 이게 가장 어렵다’고 말씀하셨다”고 이야기해 안무의 난이도를 짐작하게 했다.

한편 비오브유는 오는 7일 오후 12시 ‘페이즈 원: 유’를 발매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