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원, 결국 해체 결정 "전원 합의가 되지 않았기 때문"(공식입장)
▲ 엑스원 (사진=문찬희 기자)
▲ 엑스원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그룹 엑스원이 결국 해체한다.

6일 엑스원(X1) 각 멤버들의 소속사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 위에화 엔터테인먼트, 티오피미디어, 위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DSP미디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브랜뉴뮤직은 "각 멤버들 소속사와 전원 합의를 원칙으로 협의했으나 합의되지 않아 해체를 결정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한편 엑스원은 지난해 방송된 Mnet '프로듀스X101'을 통해 데뷔한 프로젝트 그룹. 하지만 최종 멤버를 결정하는 투표 결과가 조작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활동이 불투명해졌고, 결국 해체를 결정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