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측 "멤버 선발 과정에 부정행위 없었다... 데이지 측의 악의적 행동"(공식입장)
▲ 모모랜드 혜빈-나윤 ‘메리를 향한 엄지 척!’ (사진=문찬희 기자)
▲ 모모랜드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MLD엔터테인먼트가 '모모랜드를 찾아서'를 통한 멤버 선발 과정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7일 MLD엔터테인먼트(이하 MLD)는  "당사는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모모랜드를 찾아서' 멤버 선발 과정에 투표 조작이나 부정행위가 없었음을 알려드린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또한 MLD는 "'모모랜드를 찾아서'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일반적 오디션 프로그램이 아닌 당사 소속 연습생 10인의 데뷔를 목적으로 기획된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당시 데뷔를 위해 3000명 관객 모집을 해야 했으나,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해  데뷔 자체가 무산됐다. 그렇기 때문에 조작이란 말은 어불성설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데이지 합류에 대한 부분은 프로그램 종영 후 탈락한 연습생에 대해서는 계약 해지가 이뤄졌으나, 대표이사는 데이지의 가능성을 보고 회사 소속 연습생으로서의 잔류를 권유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프로그램 제작비 관련 정산은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준전속계약서를 기초로 한 전속계약서를 가지고 멤버들과 부모님들의 동의하에 결정된 내용이다. 이는 데이지 또한 합류 당시에 동의했던 부분임을 알려드린다"면서 "데이지 모친은 지난해부터 당사에 수차례 협박을 해왔고, 이에 응하지 않자 이 같은 악의적 행동을 취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알렸다. 

이날 KBS는 데이지의 폭로를 기반으로 '모모랜드를 찾아서'를 통한 멤버 선발 과정에 문제가 있었음을 지적했다. 특히 데이지는 인터뷰를 통해 "활동하지 않았던 2016년 정산 내역에 7천만 원에 가까운 빚이 있었는데 '모모랜드를 찾아서' 제작비라고 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MLD는 "데이지 측이 주장한 모든 사실에 대해 반박할 근거 자료가 준비돼 있으며 곧 법적 절차를 통해 적극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최초 보도한 기자의 취재 당시 자세한 설명을 드렸음에도 불구하고 한쪽의 입장만을 일방적으로 보도한 KBS에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