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머니게임’ 심은경 “고수-이성민과 세대 차이? 대화 많이 못 했다”
▲ '머니게임' 이성민-심은경-고수 (사진=오지은 기자)
▲ '머니게임' 이성민-심은경-고수 (사진=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머니게임’의 배우 심은경이 고수, 이성민과 호흡한 소감을 전했다.

tvN 새 수목드라마 ‘머니게임’의 제작발표회가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상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고수, 이성민, 심은경이 참석했다.

‘머니게임’은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최대의 금융스캔들 속에서 국가적 비극을 막으려는 이들의 숨 가쁜 사투와 첨예한 신념 대립을 그린 드라마다. 극중 심은경은 돈도 빽도 없이 근성과 노력만으로 공직에 올라온 흙수저이자, 정의감 넘치는 신임 사무관 이혜준을 맡았다.

심은경은 이번 작품을 통해 고수, 이성민과 호흡한다. 이날 심은경에게 “두 배우와 세대 차이를 느낀 적은 없나”라는 질문이 전해졌고, 이에 대해 먼저 고수는 “사실 많이 긴장이 됐다. 은경 씨가 혹시나 저를 불편해하면 안 되는데 하면서 말과 행동을 조심하려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심은경은 “사실 대화를 많이 못 했다. 작품이 어렵다 보니까 집중해야 돼서 대화를 거의 안 한다. 그래서 세대 차이를 느낄 겨를이 거의 없었다”고 밝혔다.

나아가 “대사도 길고, 그걸 소화해내야 해서 계속 생각해야 하다 보니까 선배님들과 대화를 많이 나누는 시간을 갖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이성민은 “세 배우의 호흡은 너무 좋았다. 특히 스태프와의 사이도 좋았다. 이 모든 게 따뜻하고 훌륭한 감독님의 덕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한편 ‘머니게임’은 오는 1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