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핸섬타이거즈’ 서장훈 “원했던 멤버? 정진운, 군대 가서 아쉬워”
▲ ‘핸섬타이거즈’ 서장훈 (사진=문찬희 기자)
▲ ‘핸섬타이거즈’ 서장훈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예능 '핸섬타이거즈'의 방송인 서장훈이 농구 감독으로 데뷔한 소감을 전했다. 

SBS 새 예능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이하 ‘핸섬타이거즈’) 제작발표회가 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안재철 PD를 비롯해 방송인 서장훈, 그룹 레드벨벳 조이, 아스트로 차은우, 가수 쇼리, 유선호, 배우 이상윤, 서지석, 김승현, 강경준, 줄리엔 강, 이태선, 문수인이 참석했다.

한국 프로농구 역사상 최다 득점, 최다 리바운드를 기록한 서장훈은 ‘핸섬타이거즈’를 통해 오랜만에 농구 코트 위에 오른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서장훈은 ‘핸섬타이거즈’의 감독으로 활동한다.

서장훈은 “농구를 갖고 예능을 한다는 건 저에게 쉽지 않은 일이었다. 저에게 가장 어려운 예능"이라면서 “장난치는 건 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었다”고 부담감을 드러냈다.

‘핸섬타이거즈’는 농구 코트에서 벌어지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를 보여주는 리얼 농구 예능 프로그램으로, 농구 선수 출신인 서장훈이 감독을, 조이가 매니저를 맡고 이상윤, 서지석, 차은우 등 평소 농구에 높은 관심을 표했던 스타들이 선수단으로 합류했다.

선수단 라인업은 어떻게 구성했는지 묻는 질문에 서장훈은 “우선 저희는 선수 출신은 배제했다. 엘리트 코스를 조금이라도 밟았다면 무조건 뺐다. 선수 출신인 분들이 나도는 건 저희 취지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저희와 시합할 팀들도 선수 출신들은 빼고 시합했다”고 답했다.

이어 “그래서 팀을 만드는 게 어려웠다. 처음에 제가 생각한 분은 이상윤 씨와 서지석 씨다. 두 분이 농구하는 건 예전에 본 적있어서 주축으로 팀을 만들고자 했다"라며 "또 사실은 정진운 씨도 생각했었다. 진운 씨가 실력이 좋은데 군대를 가는 바람에 아쉽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서장훈은 “이상윤 씨나 서지석 씨, 줄리엔 강 씨처럼 기존에 농구를 하는 걸 보여주신 분들은 기대를 많이 했다. 연습해보니까 잘 하고 있지만, 나이는 무시 못 한다는 느낌이 조금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가장 좋은 기량을 보여주고 있는 선수에 대해서는 차은우와 유선호를 뽑으며 “우리 막내 라인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잘 뛴다”라며 운동 능력이 좋다. 앞으로도 기대가 된다”고 칭찬했다.

한편 ‘핸섬타이거즈’는 오는 10일 오후 11시 1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