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핸섬타이거즈’ 차은우 “서장훈, 훈련 땐 무서워... 농구 진심으로 대해"
▲ '핸섬타이거즈' 아스트로 차은우 (사진=문찬희 기자)
▲ '핸섬타이거즈' 아스트로 차은우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가 방송인 서장훈과 호흡한 소감을 전했다. 

SBS 새 예능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이하 ‘핸섬타이거즈’) 제작발표회가 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안재철 PD를 비롯해 방송인 서장훈, 그룹 레드벨벳 조이, 아스트로 차은우, 가수 쇼리, 유선호, 배우 이상윤, 서지석, 김승현, 강경준, 줄리엔 강, 이태선, 문수인이 참석했다.

‘핸섬타이거즈’는 농구 코트에서 벌어지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를 보여주는 리얼 농구 예능 프로그램으로, 농구 선수 출신인 서장훈이 감독을, 조이가 매니저를 맡는다.

차은우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농구 천재’의 모습을 발산, 반전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이날 차은우는 “농구를 사랑하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할 수 있어 너무 좋다. 하면서 여러가지 시너지를 받는 것 같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가장 힘들었던 것에 대해 묻자 차은우는 “훈련할 때 체력적으로 정말 힘들다. 그런데 저는 다른 생각도 안 하고 농구만 몰두할 수 있는 게 재미있다”고 답했다.

이어 "훈련 끝나고 돌아가는 길이나 다른 스케줄을 소화할 때 서로 연락을 하는데, 따뜻한 물로 근육을 풀고 있는 사진이나 헬스하는 사진, 냉찜질하는 사진을 서로 보낸다. 그런 걸 보면서 진짜 농구라는 걸 느꼈다. 힘들긴 하지만 열정을 갖고 있는 사람들과 함께 하는 게 즐겁다"고 덧붙였다.

또 감독을 맡은 서장훈에 대해서 차은우는 “훈련할 때는 엄한 편이다. 그래도 농구에 대한 진심이 느껴진다. 이 프로그램을 리얼로 생각하고, '우리끼리 만들어가는 걸 담고 싶어 하는구나'를 느꼈다. 무섭고 엄할 때도 있지만, 진심도 한편으로 느껴져서 훈련 잘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핸섬타이거즈’는 오는 10일 오후 11시 1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