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주진모 등 연예인 해킹 피해, 클라우드 서비스 문제 NO”
▲ 주진모 (사진=제니스뉴스 DB)
▲ 주진모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삼성전자가 국내 유명 연예인들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클라우드 계정 해킹 사건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삼성전자는 9일 삼성멤버스 커뮤니티를 통해 “삼성 갤럭시폰이나 삼성 클라우드 서비스가 해킹을 당한 것은 아니며, 일부 사용자 계정이 외부에 유출된 뒤 도용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 클라우드에 저장된 개인정보는 아이디, 비밀번호가 노출되지 않는다면 개인정보보호 방침에 따라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삼성전자는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미 조치를 취했으나 안전한 이용을 위해 이중보안을 설정해 달라”며 “앞으로도 개인정보 보호와 단말의 최신 보안 유지를 위해 더욱 엄격한 보안 프로세스를 운영해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주진모 등 일부 연예인 스마트폰이 해킹을 당한 뒤 개인정보 유출로 협박을 받는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연예인이 사용하던 스마트폰은 삼성전자의 ‘갤럭시’ 시리즈였고, 해커는 이들의 클라우드에 접속해 스마트폰을 복제, 개인 정보 및 사진, 영상, 문자 등을 수집했다고 알려졌다.

주진모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지난 7일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생활을 침해 당하고 개인 자료를 언론사에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을 밝고 있다”고 밝혔다.

나아가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지난 8일 “일부 연예인들의 스마트폰 해킹 및 협박 피해 사건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