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지푸라기라도’ 전도연 “정우성과 첫 호흡, 창피하고 쑥스러웠다”
▲ ‘지푸라기라도’ 전도연 “정우성과 첫 호흡, 창피하고 쑥스러웠다” (사진=문찬희 기자)
▲ ‘지푸라기라도’ 전도연 “정우성과 첫 호흡, 창피하고 쑥스러웠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전도연이 정우성과 함께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라도’)’ 제작보고회가 13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전도연, 정우성,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 김용훈 감독이 참석했다.

‘지푸라기라도’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하드보일드 범죄극이다.

이번 작품으로 전도연은 정우성과 처음으로 한 작품에서 만난다. 사석에서 오랜 지인으로 지내며 함께 활동한 두 사람이지만 정작 작품에서 호흡한 것은 ‘지푸라기라도’가 처음이라고.

전도연은 “현장에 와서야 우성 씨와 함께 연기한 적 없다는 걸 알았다”며 “같이 연기할 때 정말 창피하고 쑥스러웠다. 익숙하고 오래된 연인이어야 해서 적응하느라 시간이 조금 걸렸는데, 적응하고 나니까 촬영이 끝나 아쉬웠다”고 정우성과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이어 “우성 씨와 오래 함께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우성 씨가 감독 데뷔를 준비하고 있다길래 ‘제가 할 역할은 없느냐’고 물어봤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정우성은 “나중에 차분하게, 전편에 함께 나올 수 있는 영화로 도연 씨를 다시 만나고 싶다”고 화답했다.

한편 ‘지푸라기라도’는 오는 2월 1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