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전도연→윤여정 ‘지푸라기라도’, 올스타전 라인업으로 현실 범죄극 펼친다(종합)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출연진 (사진=문찬희 기자)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출연진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전도연부터 정가람까지, 충무로 베테랑과 신예 배우들이 하드보일드 범죄극으로 뭉쳤다. 화려한 배우 라인업과 검증받은 제작진이 의기투합해 만든 현실적이면서도 치열한 범죄극에 이목이 집중된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라도’)’ 제작보고회가 13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전도연, 정우성,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 김용훈 감독이 참석했다.

‘지푸라기라도’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하드보일드 범죄극이다.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출연진 (사진=문찬희 기자)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출연진 (사진=문찬희 기자)

이번 영화는 정우성, 전도연, 윤여정 등 충무로 내로라하는 배우들의 라인업에 영화 ‘범죄도시’, ‘악인전’ 제작진이 선보이는 새로운 범죄극이라는 것만으로도 많은 화제를 모았다. 또한 김용훈 감독은 이번 작품으로 첫 상업 영화를 선보인다.

김용훈 감독은 “신인 감독이 이런 레전드 배우들과 함께하는 건 너무나 큰 영광이고 꿈 같은 일”이라며 “야구로 치면 첫 경기부터 올스타전을 치르는 느낌. 부담도 되면서 이분들의 명성에 누를 끼치지 않을까 하는 압박도 있었다. 하지만 제 부족함이나 비어있는 부분을 배우들이 채워주셨다. 작업마다 놀라움의 연속이었다”고 배우들과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또한 이번 작품은 전도연과 정우성, 두 배우가 처음으로 함께 출연한 작품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평소 사석에서 가깝게 지내는 두 사람이지만 ‘지푸라기라도’를 통해서 첫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됐다.

정우성은 “데뷔 초기 때부터 전도연 씨를 봐서 굉장히 친근한 동료나 친구처럼 느꼈는데, 각자 활동하다 보니까 알 수 없는 거리감이 있었다”면서 “현장에서는 정말 반가웠다. 나중에 도연 씨가 정말 어색했다고 했는데 저는 그 어색함도 연희가 일부러 만들어낸 모습처럼 받아들였다”고 이야기했다.

내로라하는 선배 배우들과 영화에 함께한 신현빈은 “저는 정가람 배우까지 전부 캐스팅된 후에 합류했는데, 그 빈자리에 제가 들어갈 거란 생각도 못 했다”며 “막상 제가 한다니까 기쁘면서도 부담과 걱정이 됐다. 하지만 다들 많이 도와주시고 배려해주셔서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출연진 (사진=문찬희 기자)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출연진 (사진=문찬희 기자)

‘지푸라기라도’는 예고편 공개 이후 눈을 사로잡는 미장센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특히 영화 ‘불한당’의 한가람 미술감독이 참여해 각 캐릭터의 상황을 독특하고 화려한 배경으로 표현했다.

김용훈 감독은 “캐릭터가 정말 많이 나오는 영화라 한 명씩 설명하기에는 분량의 한계가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그걸 공간으로 표현하자고 한 게 미술감독님과 나눈 가장 주요한 이야기였다. 이 공간을 통해 인물들이 어떻게 살아왔고, 현재 심리적 상태나 보이길 바랐다. 미술감독님이 너무나도 잘 구현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영화 ‘독전’과 드라마 ‘좋아하는 울리는’ 등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인 정가람은 이번 영화에서 탈색에 도전하는 등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함께 연기한 배우들 역시 정가람의 변신이 가장 파격적이었다고 입을 모아 말할 정도.

정가람은 “제가 느끼기에도 평소 모습은 아니지만, 외적인 모습 때문에 다들 그렇게 느끼시는 거 같다”며 “촬영할 때는 정말 즐거워서 현장 가는 것 자체가 좋았다. 즐기는 마음으로 촬영했다”고 촬영장 분위기를 이야기했다.

윤여정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치매를 앓는 캐릭터를 연기한다. 윤여정은 “이 캐릭터가 치매인지 아닌지 보는 사람들이 잘 모른다”면서 “저는 치매에 걸려본 적이 없어서 어떤 식으로 연기해야 할지 잘 몰랐다. 전도연이 제게 캐스팅을 제안했으니 어떻게 하면 좋을까 물어봤더니 ‘그냥 선생님이 하던 대로 해’라고 했다. 그래서 그대로 연기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제작보고회 말미 영화의 관전 포인트를 묻자 김 감독은 “운동으로 치면 이어달리기 같은 영화”라며 “한 사람이 쭉 이야기를 끌고 가는 게 아니라 배턴 터치하듯이 이야기가 전개된다. 400m 계주를 보는 재미로 영화를 관람하시면 조금 더 흥미롭게 보지 않을까”라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전도연은 “기존에 볼 수 없던 캐릭터들과 이야기가 펼쳐지는 영화다. 저도 영화를 보지 못해서 무척 궁금하다. 관객들도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영화를 향한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지푸라기라도’는 오는 2월 1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