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영상] 전도연부터 정우성까지 ‘칸의 여자와 백상의 남자가 만났다’(‘지푸라기라도' 제작보고회)

[제니스뉴스=김강현 기자]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제작보고회가 13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용훈 감독, 배우 정우성, 전도연,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출연진들은 편안한 포즈로 포토타임을 즐겼다.

한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으로, 오는 2월 1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