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미스터 주’ 이성민 “원래 동물 싫어해... 영화 통해 교감할 수 있었다”
▲ ‘미스터 주’ 이성민 “원래 동물 싫어해... 영화 통해 교감할 수 있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미스터 주’ 이성민 “원래 동물 싫어해... 영화 통해 교감할 수 있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이성민이 동물과 함께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이하 ‘미스터 주’)’ 언론시사회가 13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성민, 김서형, 배정남, 갈소원, 김태윤 감독이 참석했다.

‘미스터 주’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다. 극중 이성민은 우연한 사고로 동물과 대화할 수 있는 능력이 생긴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로 분한다.

이번 작품에서 이성민은 군견 알리를 포함한 다양한 동물들과 연기 호흡을 선보인다. 평소 동물을 가까이하지 않았다는 이성민은 ‘미스터 주’를 통해 동물과 가까워질 수 있었다고 한다.

이성민은 “대부분 동물과 연기하는 건 힘들다고 해서 저 역시 힘들 거로 생각했다”며 “처음 영화를 촬영하기 전에 강아지를 잘 만지거나 친밀하지 못했다. 영화 초반 고양이를 안을 때 표정은 제게 진짜였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어 “하지만 저와 함께 연기한 군견 알리가 연기를 정말 잘해줬다. 현장에서 주어진 디렉션도 잘 소화했다”며 “처음 촬영할 때 제가 알리를 한 번 쓰다듬고 물티슈로 닦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알리와 친해지고 점점 더 가까워졌다. 태주처럼 점점 동물들과 교류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스터 주’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