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미 힐피거, ‘2020 봄 타미X루이스 컬렉션’ 개최... 지속 가능 패션 제안
▲ 타미 힐피거, ‘2020 봄 타미X루이스 컬렉션’ 개최... 지속 가능 패션 제안 (사진=타미 힐피거)
▲ 타미 힐피거, ‘2020 봄 타미X루이스 컬렉션’ 개최... 지속 가능 패션 제안 (사진=타미 힐피거)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타미 힐피거가 지속 가능한 패션을 제안한다. 

패션 브랜드 타미 힐피거가 오는 2월 16일(현지시간) 타미나우 런던 런웨이에서 ‘루이스 해밀턴(Lewis Hamilton)’과의 네 번째 컬래버레이션인 2020년 봄 ‘타미X루이스(Tommy X Lewis)’ 컬렉션 프레젠테이션을 개최하며 지속 가능한 패션을 선보인다.

타미X루이스 컬렉션은 시즌을 거듭할수록 지속 가능한 패션에 초점을 맞추며, 이번 2020년 봄 컬렉션은 75% 이상의 스타일에 모두 친환경적인 소재를 채택했다. 이번 협업 제품들은 유기농 패브릭을 포함해 100% 친환경 코튼과 재활용 소재, 식물성 가죽대체재, 그리고 식물성 오일을 기반으로 탄소 배출량이 적으며 땀 흡수가 좋고 빨리 건조되는 미도리 바이오윅 소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디자이너 타미 힐피거는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앞선 친환경 소재 디자이너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중 하나가 되고자 하는 의지를 가지고 있다” 라며 “프로젝트에 첫 발을 내디딜 때부터 루이스와 나는 혁신적인 제조원칙과 친환경 소재를 프로젝트에 효과적으로 적용하고자 했다. 우리는 매 시즌마다 새로운 이정표를 세워 온 것에 대해 자부심을 갖고 있다. 특히 2020 봄 컬렉션은 그 어느 때보다도 가장 향상된 친환경적 협업 컬렉션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루이스 해밀턴은 “우리의 네 번째 컬래버레이션 컬렉션은 가장 진정한 ‘나’ 라는 느낌을 갖게 한다. 단순히 거리 패션에 관한 개인적인 취향을 담은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환경 보호를 위한 메시지 전달에도 충실하고 있다”라며 “환경 보호에 대한 우리의 비전을 훨씬 더 높은 고지에 올려 놓은 수 있도록 새로운 방식을 끊임없이 모색했으며, 2020년 봄 컬렉션은 우리의 성취를 담은 자리가 될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타미나우는 런던 패션위크 기간 중 테이트 현대미술관을 배경으로 세워진 런웨이에서 봄 컬렉션을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 2016년 9월 첫 체험형 플랫폼 '씨 나우, 바이 나우(See Now, Buy Now)'의 론칭을 시작으로 타미나우는 뉴욕, 파리, 상하이, 밀라노, LA 등 세계 전역을 순회하는 투어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번 타미X루이스 협업 컬렉션과 함께 타미 힐피거 2020 봄 남녀 컬렉션 또한 런던의 타미나우 체험형 이벤트를 통해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