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간택’ 이화겸 “개명한 이름 마음에 들어... 더욱 익숙하게 만들겠다”
▲ ‘간택’ 이화겸 “개명한 이름 마음에 들어... 더욱 익숙하게 만들겠다” (사진=TV조선)
▲ ‘간택’ 이화겸 “개명한 이름 마음에 들어... 더욱 익숙하게 만들겠다” (사진=TV조선)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이화겸이 개명한 이름에 대해 이야기했다.

TV조선 토일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 기자간담회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조선일보 미술관 미디어카페 JOY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진세연, 김민규, 도상우, 이열음, 이시언, 이화겸이 참석했다.

‘간택’은 경사스러운 국혼일을 습격한 괴한들의 총에 왕비가 즉사한 후 사상 초유의 두 번째 간택이 발발하게 되는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다. 

지난 2012년 그룹 헬로비너스로 데뷔해 이유영이란 이름으로 활동한 이화겸은 ‘간택’을 앞두고 현재 이름으로 개명하며 배우로서 새 시작을 알렸다. 이번 작품에서 그는 왕비 자리를 위해 지략을 선보이는 김송이로 분해 악역 연기로 이화겸이라는 이름을 알리고 있다.

이화겸은 “화겸이라는 이름을 낯설어하시고 특히 ‘겸’이라는 글자를 어려워하신다”며 “어머니께서 지어오신 이름인데 낯설기는 하지만 새 시작인 만큼 이 이름을 익숙하게 만들겠다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현장에서 배우고 있는 점이 있는지 묻자 “전작까지는 혼자 연습을 많이 하고 혼자 대사를 자연스럽게 하기에 급급했는데, 이번 현장에서 배우들과 가깝게 지내니까 결과물도 훨씬 좋다는 걸 배웠다. 배우들과의 합이 중요하다는 걸 많이 느낀다”고 설명했다.

한편 ‘간택’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