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김희진, 코러스 가수→’미스트롯’ 만나 이룬 데뷔의 꿈(종합)
▲ 김희진 (사진=김강현 기자)
▲ 김희진 (사진=김강현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미스트롯’ 열풍을 이끈 트로트 샛별 김희진이 가요계에 정식 데뷔한다.

14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트로트 가수 김희진의 첫 싱글 ‘차마’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김희진은 “지금 너무 떨리고, 꿈만 같다”라면서 “저는 매일 자기 전에 소원을 빈다. 어제는 오늘 하루 잘 보낼 수 있게, 많은 분들 앞에서 떨리지 않고 잘할 수 있도록 소원을 빌었다”라고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김희진은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에 출연해 ‘아모레미오’, ‘갈색 추억’ 등을 통해 얼굴을 알리며 TOP 12에 이름을 올려 전국 투어 콘서트로 관객들과 만나왔다.

쇼케이스 첫 무대로 김양의 ‘우지마라’를 부른 김희진은 “‘미스트롯’에 출연하기 전에 코러스 가수로 활동했었다. 수많은 트로트 가수를 만났지만, 김양 언니를 만났을 때 새로운 감정을 느꼈었다. 김양 언니도 코러스 가수 출신이라 많이 와닿았던 것 같다. 그래서 쇼케이스 첫 곡으로 김양 언니의 ‘우지마라’를 불러봤다”라고 말했다.

“어떻게 코러스 가수를 하게 됐나?”라는 물음에 김희진은 “어렸을 때부터 춤추고 노래하는 걸 좋아해서 가수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었다. 어렸을 때는 아이돌을 꿈꿨다. 예고에도 진학했지만 꿈이 실현되지 않았고, 그러다가 코러스 가수를 하게 됐다. 가수로서의 욕심을 덜고 사는 와중에 ‘미스트롯’이라는 좋은 프로그램을 만나서 가수의 꿈을 이루게 됐다”라고 답했다.

▲ 김희진 (사진=김강현 기자)
▲ 김희진 (사진=김강현 기자)

타이틀곡 ‘차마’는 애절한 발라드 곡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잊지 못하는 마음을 사랑의 언약인 반지 하나 버리지 못하는 것으로 표현했다.

김희진은 “발라드 트로트다. 애절한 가사의 노래다. 제목이 곧 내용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마지막에 ‘차마’라고 부르는 부분이 있는데, 부를 때와 들을 때 모두 굉장히 와닿더라.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들어주시면 좋겠다”라고 곡을 소개했다.

특히 ‘차마’는 박현빈의 ‘샤방샤방’, 송가인 ‘서울의 달’, ‘가인이어라’, 홍진영 ‘눈물비’ 등을 작업하고 송대관, 장윤정, 신유, 김양, 금잔디 등 트로트 가수들과 함께하고 있는 플레이사운드 작곡가 알고보니 혼수상태와 김지환이 함께해 완성도를 높였다.

더불어 김희진은 “처음 노래를 들었을 때, 나에게 너무 어려운 곡이 아닐까 싶었다. 나이가 어려서 너무 과하게 보이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막상 부르니 제 목소리와 잘 어울린다는 말을 많이 해주셔서 좋다”라고 밝혔다.

▲ 김희진 (사진=김강현 기자)
▲ 김희진 (사진=김강현 기자)

이날 쇼케이스에는 ‘미스트롯’ 전국 투어를 함께한 박성연, 하유비가 참석해 김희진을 응원했다. 김희진은 “언니들이 응원 영상도 보내주고, 메시지로도 응원을 많이 해줬다. 언니들이 ‘우리 막내 잘해라’라고 말해줘서 든든했다”라고 기뻐했다.

이에 박성연은 “응원 메시지를 보내긴 했지만, 그것만으로는 아쉬워서 왔다. 오늘 다른 일도 있었는데 막내를 위해 이렇게 왔다”라고, 하유비는 “제가 더 떨린다. 제 자식 같은 동생이다”라고 김희진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이어 박성연은 “차마’를 듣자마자 희진의 노래라는 생각이 들었다. 춤을 잘춰서 신나는 노래도 잘하지만, 발라드 같은 노래를 불렀을 때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늦게 나온 만큼 더 잘될 거라 생각한다”라고 김희진을 응원했다.

끝으로 김희진은 “’미스트롯’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연기에도 관심이 있었는데, 트로트 뮤지컬 ‘트롯연가’에 출연하게 됐다. 많은 기대 바란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저라는 사람을 기억하고, 제 노래를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활동 소망을 드러냈다.

한편 김희진은 오는 15일 정오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차마’를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