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히트맨’ 정준호 “‘SKY 캐슬’ 이지원과 재회, 더 기대되는 배우”
▲ ‘히트맨’ 정준호 ‘악역 연기는 조금 낯설죠?’ (사진=문찬희 기자)
▲ ‘히트맨’ 정준호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정준호가 드라마 'SKY 캐슬'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이지원과 재회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히트맨’ 언론시사회가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권상우, 정준호, 이이경, 황우슬혜, 최원섭 감독이 참석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이다.

극중 정준호는 국정원 악마교관 덕규 역으로 분한다. 과거 악마교관이라 불리며 수많은 암살요원을 키운 전설적 인물이다.

이날 정준호는 “저도 오늘 영화를 처음 보면서 2시간이라는 시간이 짧게 느껴질 정도로 재미있게 봤다. 감독님이 편집과 후반작업에 신경을 많이 쓴 게 보였다"라며 "'히트맨'은 웹툰과 실사, 애니메이션이 섞인 새로운 장르다. 그래서 더 신선하게 느껴지고, 이번 설 연휴에 웃으면서 볼 수 있는 유쾌한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준호는 이번 작품을 통해 JTBC 드라마 'SKY 캐슬'에서 부녀 호흡을 맞춘 이지원과 재회했다. 이지원은 극중 준의 딸 가영으로 분한다.

이에 대해 정준호는 "이지원 양과는 'SKY 캐슬'에서도 별로 사이가 안 좋았는데, 이번 작품에서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있다"라며 "이지원 양은 나이답지 않게 성숙하고, 연기자로서 특별한 자질을 갖고 있다. 앞으로 더 대성할 거라 생각한다"고 극찬했다. 

한편 '히트맨'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