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발이 시려 꽁!' 수족냉증을 위한 털 신발 추천 4
▲ (사진=)
▲ '발이 시려 꽁!' 수족냉증을 위한 털 신발 추천 4 (사진=반스)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수족냉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제일 피하고 싶은 계절이 바로 요즘이다. 추운 겨울, 발이라도 따뜻하다면 얼마나 좋을까?

매년 겨울마다 신을 신발이 고민인 사람, 두꺼운 양말 때문에 신발 신기 불편했던 사람들은 주목해보자. 얇은 양말 하나만 신어도 발 시려울 틈 없는 신발을 모아봤다.

# 터치그라운드 '패딩 방한화'

▲ (사진=터치그라운드)
▲ 패딩 방한화 (사진=터치 그라운드)

터치 그라운드(TOUCH GROUND)는 아메리칸 빈티지 스니커즈 브랜드로, 빈티지 신발을 오마주 해 재해석하고 있다.

이 제품은 실내에서도, 야외에서도 신을 수 있는 뮬타입 방한화 제품이다. 실내에서는 간편하게 꺾어 슬리퍼처럼, 야외에서는 뒤꿈치를 잡아주는 슬립온을 활용해 신을 수 있다. 뒤꿈치 부분에는 패딩 처리된 보온소재를 부착해, 수차례 반복 착용에도 단열재 코튼이 뭉치지 않는다.

▲ (사진=)
▲ 패딩 방한화 (사진=터치그라운드)

봄버 재킷의 디자인과 애벌레의 주름에서 영감을 받은 뮬 타입은 갑피에 적용된 패딩이 외부의 찬 공기로부터 발을 보호해준다. 안감에는 단열효과를 주어 보온 작용을 한층 더 높인다.

# 버켄스탁 '보스턴 퍼'

▲ (사진=버켄스탁)
▲ 보스턴 퍼 (사진=버켄스탁)

버켄스탁(BIRKENSTOCK)은 독일 캐주얼 슈즈 브랜드로, 가장 편안한 신발을 만든다는 이념 하에 브랜드의 역사를 이어오고 있다.

이 제품은 기존 버켄스탁의 클로그 샌들 보스턴에 양모 퍼 안감으로 보온성을 강화했다. 발등을 덮는 형태와 조절이 가능한 버클은 안정감 있는 착화감을 제공한다. 안감에는 양모 퍼를 사용하여 보온성과 부드러운 착화감을 느낄 수 있다. 특유의 부드러운 곡선형 실루엣은 유니크한 스타일을 선사한다.

# UGG '모카신'

▲ (사진=UGG)
▲ 모카신 (사진=UGG)

어그(UGG)는 지난 1978년에 호주산 양털 부츠를 미국에서 판매하면서 탄생했다.

이 제품은 8가지 다양한 색상과 깔끔하고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제작됐다. 호주 양모와 양가죽을 사용했으며, 미끄러짐을 방지하는 실리콘 고무창이 있어 데일리 아이템으로 편하게 신을 수 있다. 

# 반스 '올드스쿨 뮬 스웨이드 퍼'

▲ (사진=반스)
▲ 올드스쿨 뮬 스웨이드 퍼 (사진=반스)

반스(VANS)는 지난 1996년 스케이트보드 전문 스니커즈를 만들어 판매하면서 많은 스케이트 보더들은 물론, 대중들에게 지지를 받으며 유명세를 탔다.

이 제품은 기존 반스의 올드스쿨 뮬에 보아 퍼를 추가해 등장했다. 또한 경량의 EVA 깔창을 사용해 부드럽고 탄력 있는 편안한 느낌을 더했다. 스웨이드 어퍼에 안감에 따뜻한 털이 있어 귀여운 연출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