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히트맨’ 권상우 “정준호와 호흡? 위안될 정도로 마음 편했다"
▲ ‘히트맨’ 권상우 ‘웹툰 작가와 암살요원을 동시에!’ (사진=문찬희 기자)
▲ ‘히트맨’ 권상우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권상우가 정준호와 호흡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히트맨’ 언론시사회가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권상우, 정준호, 이이경, 황우슬혜, 최원섭 감독이 참석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이다.

이날 권상우는 “액션도 있고 코믹도 있다. 대중에게 지루하지 않게 다가갈 수 있는 영화다. 촬영하는 동안에 즐겁게 촬영했다. 밝고 재미있었다. 힘든 것도 있었지만 즐거운 작업이었고, 좋은 결과로 만나서 기쁘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애니메이션도 나오고, 코믹과 액션이 있어서 지루하지 않은 영화가 될 거라 생각한다”라며 “역경을 뚫고 가는 가장의 모습과 가족의 사랑이 잘 조화를 이룬 작품이다. 설 연휴에 온 가족이 함께 보기 적합한 영화”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권상우와 정준호는 이번 작품에서 각각 웹툰 작가가 된 암살요원 준(수혁) 역과 국정원 악마교관 덕규 역을 맡았다.

이날 권상우는 정준호와의 호흡에 대해 “위안이 될 정도로 마음이 편했다. 선배님이 악마교관으로 초반 설정을 잡아줬다. 모든 배우들이 다 코미디감이 좋아서 현장에서 열심히 했다. 선배님도 후반으로 갈수록 모든 걸 내려놓으시고 재밌게 해주셨다”라고 밝혔다.

이어 “선배님 덕분에 저희가 더 신나고 내려놓고 해야 할 것 같은 분위기가 자연스럽게 형성됐다. 차 안에서 신을 찍고 ‘우리 영화 재밌게 나오겠다’라고 처음 생각했다. 그때 기억이 많이 난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정준호는 “권상우 씨와 15년 전 뮤직비디오를 같이 했다. 영화에서 만난 건 처음이다”라며 “권상우 씨는 ‘말죽거리 잔혹사’, 저는 ‘두사부일체’, 비슷한 장르의 영화를 하면서 서로 다른 매력을 화면에서 볼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20년이 지난 후 화면에서 만난 권상우 씨는 훨씬 발전했다. 다양한 매력을 가진 보배 같은 후배다”라며 “저는 촬영장에 가면 말이 없는데 그래도 통하는 게 많다. 슛만 들어가면 서로 눈빛과 행동을 보면 ‘잘 하고 있구나’를 느낄 정도다. 잘 받쳐주고 이끌어줘서 설레고 재미있게 연기했다”라고 극찬했다.

한편 ‘히트맨’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