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웃는 남자’ 수호 “그윈플렌 중 제일 막내, 내가 제일 귀여운 것 같다”
▲ [Z현장] ‘웃는 남자’ 수호 “그윈플렌 중 제일 막내, 제일 귀여운 것 같다” (사진=문찬희 기자)
▲ [Z현장] ‘웃는 남자’ 수호 “그윈플렌 중 제일 막내, 제일 귀여운 것 같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그룹 엑소(EXO)의 리더 수호가 자신만의 그윈플렌의 매력으로 ‘귀여움’을 꼽았다. 

뮤지컬 ‘웃는 남자’의 프레스콜이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규현(슈퍼주니어), 수호(엑소), 박강현, 민영기, 신영숙, 김소향, 강혜인, 이수빈 등이 참석했다. 

지난 초연에 이어 그윈플렌 역으로 참여하는 수호는 이날 초연에 비해 발전한 점을 묻자 “초연에 비해서 극 자체가 서사가 정리가 잘 돼서 서사에 맞춰서 잘 집중하려고 했다”라며, “저번에도 영화 ‘다크나이트’ 조커에 대해 얘기했었는데 최근에 ‘조커’라는 작품이 개봉해서 그 영화를 몇번이고 보면서 ‘웃는 남자’ 캐릭터와 교집합이 있지 않을까, 연기적으로 행동이나 표현에 대해서 많이 고민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호는 자신만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그윈플렌들 중에 제일 막내라서 제일 귀여운 것 같다”라며, “형들이 너무 귀여워해주시고, 선배님들이 너무 귀여워해주셔서 캐릭터 자체도 더 귀여워보이는것 같다. 관객분들이 그윈플렌에게 좀 더 연민을 느끼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또한 수호는 수호가 생각하는 규현의 강점에 대해 묻자 “개인적으로 직접 들어본 목소리 중에 가장 감미로운 목소리라고 생각한다. 규현이 형의 목소리를 어릴때부터 15년을 들어서 너무 익숙해졌는데 최근에 같이 연습하면서 가까이서 들어보니까 우리나라에서 손꼽히는 목소리가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라며, “그만큼 사람들에게 설득력 있는 목소리가 아닐까 싶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현존하는 국내 4개 뮤지컬 시상식의 작품상을 모두 섭렵하며 한국 뮤지컬 최초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뮤지컬 ‘웃는 남자’는 오는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