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황우슬혜 “‘히트맨’ 촬영하면서 결혼하고 싶어졌다”
▲ ‘히트맨’ 황우슬혜 ‘크리스마스 함께 보내고 싶은 미소’ (사진=문찬희 기자)
▲ ‘히트맨’ 황우슬혜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황우슬혜가 영화 '히트맨' 출연 소감을 전했다. 

영화 ‘히트맨’ 언론시사회가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권상우, 정준호, 이이경, 황우슬혜, 최원섭 감독이 참석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이다.

극중 황우슬혜는 웹툰 작가 준의 든든한 아내 미나 역을 맡았다. 남편의 과거를 모른 채 미술 학원에서 강사를 하며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인물이다.

이날 황우슬혜는 "저도 생소한 작품이었다. 영화와 애니메이션도 합쳐지니 독특했고, 저도 재미있게 봤다"라며 "'히트맨'은 가족애가 느껴지는 작품이다. 저도 따뜻함을 느꼈는데, 관객분들도 이런 점에 주목해주시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히트맨'에서 황우슬혜는 평범한 미술 학원 강사지만, 강렬한 액션으로 신 스틸러 역할을 해낸다. 액션 연기에 대해 황우슬혜는 "미나의 액션은 최대한 화려하고 멋있다. 특히 와이어 액션에 중점을 두고 배웠다"라며 "저는 감독님 연출을 따라 최대한 열심히 했다"고 밝혔다.

또 황우슬혜는 "황우슬혜라는 사람은 결혼에 대해 거의 생각이 없었다. 하고 싶지 않을 정도였다"면서 "그런데 이번 작품을 통해 가족애란 걸 접했고, '이런 가족이 있었으며 좋겠다'고 생각했다. 마지막 촬영 때는 아쉬웠고 눈물이 핑 돌았다. 이런 가족이 있다면 결혼하고 싶다. 정말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히트맨'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