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히트맨’ 이이경 “액션? 권상우 선배가 다 했다... 전 총 맞는 액션 정도”
▲ ‘히트맨’ 이이경 ‘준이 형의 든든한 지원군!’ (사진=문찬희 기자)
▲ ‘히트맨’ 이이경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이이경이 액션 연기 소감을 전했다. 

영화 ‘히트맨’ 언론시사회가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권상우, 정준호, 이이경, 황우슬혜, 최원섭 감독이 참석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이다.

극중 이이경은 준의 덕후이자, 막내 암살요원 철 역을 맡았다. 현재 국정원에 남아있는 마지막 암살요원으로, 준을 오랫동안 동경해온 인물이다.

이날 이이경은 “최근에 드라마와 예능으로 코미디 호흡을 보여드렸는데, 스크린으로 저의 코미디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영광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관전 포인트에 대해 묻는 질문에 이이경은 "모든 캐릭터가 다 돋보인 작품이고, 특히 각 역할의 성격에 주목해 보시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나아가 이이경은 권상우와 액션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이이경은 "화려하고 타이트한 액션은 상우 선배가 다 했다. 저는 왼쪽 가슴에 총알 박히는 액션 정도였다"라며 "총을 맞는 순간에서도 코미디를 계속 생각했다. 그래서인지 생각보다 액션이 편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히트맨’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