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패다’ 윤시윤 “예능 출연? 항상 기회 기다리고 있어”(인터뷰)
▲ 윤시윤 (사진=모아엔터테인먼트)
▲ 윤시윤 (사진=모아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윤시윤이 예능 출연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제니스뉴스와 윤시윤이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tvN 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이하 ‘싸패다’)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앞서 KBS2 ‘1박 2일’에 고정 출연하며 예능 활동을 펼쳤던 윤시윤은 “저는 연예인이고, 연예인의 본질은 제가 정하는 게 아니라 대중이 만들어주는 거라 생각한다. 제가 아무리 쉬지 않고 드라마를 해왔어도, 대중이 저에 대해 ‘1박 2일’만 생각한다면 제 본질은 예능인인 거다. 불러주시는 게 연예인으로서 제 정체성이라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작품에서 저를 불러주시기 때문에 하고 있고, 이렇게 배우 윤시윤으로서 인터뷰를 하고 있는 거다. 드라마만큼이나 소중한 예능에서의 기회가 온다면 기꺼이 최선을 다할 거다. 저는 예능인이라는 말도 듣고 싶기 때문에, 항상 기회를 기다리고 있다”라고 예능 활동에 대한 소신을 전했다.

‘싸패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정인선 또한 현재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하고 있다. 이에 두 사람이 나눈 대화에 대해 윤시윤은 “인선이 예능에서 신인상을 받고는 너무 감사했는데, 이걸 받아도 되나 싶었다고 하더라. 그러면서 그런 마음이 들지 않기 위해서는 ‘내 본업은 배우고 예능인이 아니다’라는 마음을 버리는 게 필요하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예능인만을 꿈꾸던 분들이 너무 많지 않나. 그런 분들이 많은데 제가 배우로서 인지도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혜택을 얻는 건, 너무 감사한 일이라 생각한다. 그게 메리트라고 생각하진 않는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예능을 할 때도 컨디션 조절을 잘 하면서, 진지하고 감사하게 임해야 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시윤은 최근 ‘싸패다’에서 자신을 싸이코패스라 착각하게 된 육동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