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패다’ 윤시윤 “스크린 욕심? 가족들이 원한다”(인터뷰)
▲ 윤시윤 (사진=모아엔터테인먼트)
▲ 윤시윤 (사진=모아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윤시윤이 영화 출연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제니스뉴스와 윤시윤이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tvN 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이하 ‘싸패다’)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주로 안방극장에서 활약한 윤시윤을 영화 ‘고사’, ‘백프로’ 외에는 스크린에서 잘 만나기는 어려웠다.

“스크린 욕심은 없나?”라고 묻자 윤시윤은 “있다. 우선 가족들이 너무 원한다”면서 “사실 배우는 인기나 화려한 외모가 중요한 게 아니라, 채널을 멈추게 만드는 연기적 신뢰감인 것 같다. 보게 만드는 힘이 있어야 하는데, 저는 아직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그 힘이 강해지면 영화도 도전할 수 있다고 본다”라고 답했다.

이어 “리모콘을 멈추게 하는 힘 이상으로, 영화관에 와서 티켓을 끊고 의자에 앉아야 하지 않나”면서 “지금도 스크린을 꿈꾸고 있지만 더욱 연기적인 신뢰감을 쌓아서 도전하고 싶다. 열심히 연기하면서 사람들이 신뢰할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윤시윤은 “좋은 콘텐츠는 좋은 배우에게 간다. 제가 좋은 콘텐츠를 하려면 좋은 배우가 돼야 할 것 같다. 저에게서 원인을 찾고, 제가 감당할 수 있는 것들을 해나가는 게 발전적인 일이라 생각한다.

한편 윤시윤은 최근 ‘싸패다’에서 자신을 싸이코패스라 착각하게 된 육동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