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해킹 피해 관련 루머에 “성범죄 및 부도덕한 짓 하지 않았다”(공식입장)
▲ 주진모 (사진=제니스뉴스 DB)
▲ 주진모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주진모가 휴대폰 해킹 피해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16일 주진모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바른은 “주진모의 휴대폰 문자 메시지는 범죄집단의 해킹(hacking)에 의하여 유출된 것으로, 위 범죄집단은 이를 미끼로 주진모를 협박하며 금품을 요구하던 중 거부당하자 다수 언론인에게 이메일로 위 문자 메시지를 무차별적으로 송부해 협박의 강도를 높였으나, 그마저 여의치 않자 최종적으로 인터넷 커뮤니티에 위 문자 메시지를 일부 악의적으로 조작해 유포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법무법인은 “해킹 및 공갈의 범행주체에 대하여 16일 형사고소장을 제출함은 물론, 위 문자 메시지를 일부 조작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최초 유포자, 이를 다시 배포하거나 재가공해 배포한 자, 배우 주진모를 마치 범죄자인양 단정해 그 명예를 훼손한 자에 대해서도 형법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에 관한 형사고소 조치를 취함은 물론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를 하는 등 강력한 대응을 할 예정이다”라고 알렸다.

이어 “각 언론과 인터넷 포털사이트, 커뮤니티, SNS를 관리하시는 분들께서는 각별한 주의 당부를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주진모는 대리인을 통해 “저의 일로 인해 많은 피해를 입고 계신 지인들, 그동안 저를 아껴주신 팬들과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면서 “헤커들이 갑자기 저에게 휴대폰 메시지로 실명을 언급하고 개인정보들을 보내며 접촉을 요구해 왔을 때, 저는 당황스러움을 넘어선 극심한 공포감을 느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제가 대응이 없자 그들은 제 여권,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사진은 물론 제 아내와 가족들, 제 휴대폰에 저장된 연예인들의 개인정보까지 차례로 보내며 정신이 혼미할 만큼 저를 몰아붙였다. 심지어 그들은 제 아내에게 이메일을 보내 협박하기에 이르렀고, 이로 인해 제 가족 모두가 고통스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주진모는 “본의 아니게 제 문자 메시지에 언급된 지인들에게 피해가 발생했다. 제 문자 메시지에 언급되었던 여성분들께도 어찌 사죄를 드려야 할지, 사죄가 될 수 있을지 모를 정도가 됐다. 고개숙여 용서를 구한다”라고 사과했다.

성범죄 여부에 대해서는 “결단코 일부에서 의심하는 성범죄를 저지르거나, 이성의 신체 사진을 몰래 촬영해 유포하는 부도덕한 짓을 저지르지는 않았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주진모는 “수많은 분들이 협박을 받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절대 협박에 굴하지 마시길 부탁드린다”면서 “제가 돈을 줬다면 다른 범죄를 부추겨 피해자를 더 양산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