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SNS] 전소민 "사실 지금 많이 슬퍼, 언제부터 혼자였을까"
▲ 전소민, "사실 지금 많이 슬퍼, 언제부터 혼자였을까" (사진=전소민 SNS)
▲ 전소민 "사실 지금 많이 슬퍼, 언제부터 혼자였을까" (사진=전소민 SNS)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배우 전소민이 직접 쓴 에세이 출판 소감을 전했다.

전소민은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이 직접 쓴 에세이 '술 먹고 전화해도 되는데'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사실 지금 많이 슬프다. 별 관심 없겠지만 사실 누군가 내 넋 나간 표정에 무슨 일 있냐 물어주는 것조차 나는 사랑받고 있는 일일지 모른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휴대폰을 아무리 뒤져 보아도 당장 달려와 줄 사람 한 명 없다는 것은 어쩌면 사랑하고 있지 않다는 뜻이다. 언제부터 이렇게 나는 혼자였을까"라며 "친구가 나의 책 몇 페이지를 읽다가 살며시 손으로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봤다. 그 어떤 표현보다 행복하고 감사했다. 이해받는 기분이었다. 내가 그토록 바래왔던 나의 이해들을 알아줬다"고 전했다.

더불어 "듣지 않으려 했고, 마저 하지 못했고, 껍질처럼 생각조차 해주지 않았던 나의 이야기들을 이제는 조금 찬찬히 입안에서 굴리며 녹여줄 여유가 있다면 펼쳐달라"며 "너희는 지겹고 관심 없고 듣기 싫었던 몰랐던 내 마음을 나는 이렇게 적어 봤으니까"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전소민은 "먼 길을 돌아올 조차 관심 없을 이야기. #술 먹고 전화해도 되는데 #하세요 #저는 하고 후회하며 미련 없는 타입 #여러분 2월 1일 5시 광화문 교보에서 역사적인 만남을 가지자. 같이 울자. 저 전소민 너무 영광이다"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전소민은 최근 에세이 '술 먹고 전화해도 되는데'를 출판하고, 오는 2월 1일 서울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 출판기념 사인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