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특별한 콘서트로 만난다! 뮤지컬계 수퍼스타 총집합 
▲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특별한 콘서트로 만난다! 뮤지컬계 수퍼스타 총집합 (사진=블루스테이지)
▲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특별한 콘서트로 만난다! 뮤지컬계 수퍼스타 총집합 (사진=블루스테이지)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가 오는 2월 28일부터 3월 1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특별한 콘서트로 재탄생한다. 

블루스테이지가 지난 2018년 '앤드류 로이드 웨버 기념 콘서트' 중 하나로 선보였던 '오페라의 유령' 콘서트를 시작으로 국내에서 만나기 어려운 작품들을 재구성해 작품의 모든 넘버들을 통해 한 편의 공연을 보는 듯한 뮤지컬 콘서트로 탄생시킨 '스테이지 콘서트'를 시리즈로 선보인다. 

'오페라의 유령'에 이은 두 번째 시리즈로는 1971년 브로드웨이에서 시작해 50여 년 가까이 스테디셀러로 전세계적인 사랑을 받아온 록 뮤지컬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가 무대에 오른다.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는 지저스(예수)의 마지막 7일 간의 행적을 담은 이야기로 지난 2015년 국내 마지막 공연 이후 많은 뮤지컬 관객들이 기다려 온 명작이다. 서곡부터 마지막 커튼콜까지 음악의 힘으로만 이끌어가는 성스루(song-through) 뮤지컬이기도 하다. 세계적인 뮤지컬계의 거장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음악과 이지나 연출, 정재일 편곡, 김성수 음악감독 등 내로라하는 크리에이티브 스태프들의 참여로 예술성과 대중성을 더하며 큰 사랑을 받아왔다. 

이번 스테이지 콘서트 Vol.2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는 기존 뮤지컬에 참여해 작품의 완성도를 끌어올린 창작진들의 참여로, 단순한 갈라 콘서트를 넘어선 실제 공연의 퀄리티를 그대로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기존에 출연했던 배우들과 새로운 배우들의 합류로 신선한 하모니를 선보인다. 

신의 아들로 성스러운 면모와 함께 인간적인 모습을 지닌 ‘지저스’ 역으로는 마이클리가 그의 인생 캐릭터로 돌아온다. 지저스의 제자로 스승의 대한 존경을 넘어 배반을 선택한 ‘유다’ 역에는 한지상, 윤형렬, 차지연, 박강현이 출연한다.

이어 지저스에게 유일하게 안식을 주는 존재 ‘마리아’로는 정선아와 장은아가 다시 한번 무대에 오른다. 지저스에게 시련을 주는 유대의 총독 ‘빌라도’ 역에는 김태한과 지현준이 열연한다. 환락을 즐기는 식민지의 왕 ‘헤롯’으로는 세계 최초 여자 ‘헤롯’이라는 과감한 캐스팅으로 화제가 되었던 김영주와 유승엽이 올라 신스틸러 역을 톡톡하게 해낼 것으로 예고된다. ‘시몬’ 역으로는 박유겸이 무대에 오른다.

한편 '스테이지 콘서트' 시리즈는 뮤지컬을 사랑하는 관객에게 국내에서 잘 만나볼 수 없는 작품들을 소개하며 한 편의 공연과 같은 새로운 스타일의 뮤지컬 콘서트를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 2018년 '오페라의 유령' 시리즈 콘서트를 시작으로, 오는 2월 말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를 두 번째 시리즈 콘서트로 선보인다. 이어 블루스테이지는 세 번째 '스테이지 콘서트'로 뮤지컬 '프리실라'를 예고해 앞으로 지속될 콘서트 시리즈에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이클리, 한지상, 차지연, 윤형렬, 박강현, 정선아, 장은아 등이 출여하는 스테이지 콘서트 Vol.2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는 2월 28일부터 3월 1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되며, 오는 29일 인터파크 티켓, LG아트센터에서 총 4회차의 티켓 오픈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