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이이경 “방탄소년단 진, 애교 많은 친구... 늘 똑같은 게 매력”(인터뷰)
▲ ‘히트맨’ 이이경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 ‘히트맨’ 이이경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이이경이 그룹 방탄소년단 진과의 인연을 밝혔다. 

제니스뉴스와 이이경이 2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히트맨’ 인터뷰로 만났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이다.

극중 이이경은 준의 덕후이자, 막내 암살요원 철 역을 맡았다. 현재 국정원에 남아있는 마지막 암살요원으로, 준을 오랫동안 동경해온 인물이다.

이날 이이경은 배우가 된 배경에 대해 “저와 연기는 운명이라고 생각한다. 저희 어머니가 예전에 점을 보신 적이 있는데, 천직이라고 하더라”라며 “제가 TV를 거의 안 보는데, 군대에서 한 프로그램을 봤다. 매 회가 끝나면 일주일을 기다리는 게 힘들었다. 그때 ‘보는 것도 이렇게 재미있는데 하는 건 얼마나 재미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다가 도서관에서 연기 책을 찾아보기 시작했다. 그런데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모르겠더라. 그래서 말년 휴가 때 집 앞 연기학원을 찾아갔다. 그냥 연기가 배우고 싶었고, 입시 준비가 목표는 아니었지만 입시반에서 함께 배웠다. 그러다가 원장님의 권유로 서울예대 준비를 해서 들어가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 이이경은 그룹 방탄소년단 진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이이경은 “그때 연기학원에서 방탄소년단 진을 만났다. 형들을 잘 따르고 애교가 정말 많은 친구다. 그때부터 좋은 이미지가 있었고, 건국대 연극영화과에 들어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TV에 나온 걸 봤다. 저는 저대로, 그 친구는 그 친구대로 각자 분야에서 열심히 하고 있고, 서로 응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끔 시상식에서 참석자와 시상자로 만난다. 처음 봤던 그때와 변한 게 하나도 없다”라며 “자주 보진 못하지만, 2~3년 전에 청담동에서 대게를 먹은 적이 있다. 대단한 위치에 갔음에도 늘 똑같은 모습을 보여주는 게 그 친구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극찬했다.

한편 ‘히트맨’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