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주’ 이성민 “국내에서 없던 작업, 깃발 꽂을 수 있어 좋았다”(인터뷰)
▲ ‘미스터 주’ 이성민 “국내에서 없던 작업, 깃발 꽂을 수 있어 좋았다” (사진=리틀빅픽처스)
▲ ‘미스터 주’ 이성민 “국내에서 없던 작업, 깃발 꽂을 수 있어 좋았다” (사진=리틀빅픽처스)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이성민이 ‘미스터 주’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제니스뉴스와 이성민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이하 ‘미스터 주’)’ 인터뷰로 만났다.

‘미스터 주’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다. 극중 이성민은 우연한 사고로 동물과 대화할 수 있는 능력이 생긴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로 분한다.

이성민은 이번 작품을 하기 전까지 동물을 좋아하지 않았지만, 그런데도 견공과 함께 촬영해야 하는 ‘미스터 주’ 제의를 망설임 없이 수락했다. 여러 이유가 작용했지만 무엇보다도 국내 영화에서 시도된 적 없던 작업이라는 점이 가장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이성민은 “시나리오를 보는데 굉장히 익숙한 이야기였다. 외국 영화에서 자주 접하고 어릴 때부터 봤던 장르의 영화였다”며 “한국에서는 이런 작업을 해본 적 없었다. 어떻게 촬영할지도 궁금했고, 신기한 작업이 될 거 같아서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영화는 한국에서 처음 하는 도전이다. CG도 이런 작업을 할 수 없는 베이스가 없었다”면서 “‘미스터 주’를 통해 기술이 진보했다고 하더라. 다음 영화는 더 좋아질 거다. 그런 것에 깃발을 꽂았다는 게 좋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한편 ‘미스터 주’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