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내 뒤에 테리우스' 프로모션차 일본 방문... 현지 팬들과 대규모 만남 예고
▲ 소지섭, '내 뒤에 테리우스' 프로모션차 일본 방문... 현지 팬들과 대규모 만남 예고 (사진=제니스뉴스 DB)
▲ 소지섭, '내 뒤에 테리우스' 프로모션차 일본 방문... 현지 팬들과 대규모 만남 예고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소지섭이 '내 뒤에 테리우스' 프로모션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다.

소속사 51K엔터테인먼트는 21일 "소지섭이 설 연휴 기간 동안 MBC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이하 '내뒤테')' 프로모션을 위해 일본을 방문해 현지 팬들과 대규모 만남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지섭의 일본 방문은 지난해 '2019 소지섭 아시아 팬미팅 투어 헬로우(Hello)' 이후 1년 만으로, 현지 팬들과 대규모 만남을 통해 한류 스타로서의 위상을 다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난 2018년 방영된 '내뒤테'에서 소지섭은 김본 역할을 맡아 첩보원으로서 멋진 액션은 물론이고 신분을 숨긴 베이비시터로 변신해 육아를 고민하는 색다른 모습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에 '2018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것에 이어 드라마 종영 후 대만 방문 당시 관객과의 만남 이벤트에 2천여 명이 몰리는 등 한류스타로서의 진면모를 보여준 바 있다.

오는 23일과 25일 일본 오사카와 도쿄에서 진행되는 '내뒤테' 일본 프로모션은 소지섭 단독 팬 사인회는 물론이고 함께 호흡을 맞춘 정인성, 강기영과 드라마 OST에 참여한 가수 가호까지 참여해 더욱 기대를 높인다.

프로모션 관계자는 "일본, 대만 등지에 '내뒤테'가 고가에 수출됐을 만큼 배우 소지섭에 대한 입지는 탄탄하다"며 "현지 유력 매체를 포함해 팬들의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으며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대표적인 한류배우 소지섭 씨가 더욱더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소지섭은 지난해 12월 크랭크한 영화 '자백' 촬영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