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주’ 배정남 “적막 흐르던 기술 시사, ‘연기 잘 못 했나?’ 걱정했다”(인터뷰)
▲ ‘미스터 주’ 배정남 “적막 흐르던 기술 시사, ‘연기 잘 못 했나?’ 걱정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 ‘미스터 주’ 배정남 “적막 흐르던 기술 시사, ‘연기 잘 못 했나?’ 걱정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배정남이 처음으로 기술 시사회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제니스뉴스와 배정남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이하 ‘미스터 주’)’ 인터뷰로 만났다.

‘미스터 주’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다. 극중 배정남은 열정 과다, 의욕 충만 국가정보국 요원 만식으로 분한다.

배정남과 함께 ‘미스터 주’에서 호흡을 맞춘 이성민은 제니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배정남이 기술 시사회 당시 본인의 연기를 보고 ‘멘붕’에 빠졌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배정남은 처음 참석한 기술 시사회의 분위기를 알지 못해 벌어진 상황이었다는 해명을 내놓았다.

배정남은 “기술 시사는 처음 가봤는데, 당연히 가야 하는 줄 알고 참석하겠다고 했다”며 “분위기가 그렇게 살벌할 줄 몰랐다. 각 파트마다 본인들이 참여한 부분만 보고 있어서 웃어야 하는 장면에 웃지를 않았다”고 당시 분위기를 회상했다.

이어 “그 모습에 ‘이게 뭐지? 내가 연기를 잘 못 했나?’ 걱정했다”면서 “기술 시사가 원래 그렇다는 걸 그때 알았다. 이제 기술 시사회는 가지 않을 것”이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미스터 주’는 2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