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히트맨’ 이이경 ② 열정맨은 계속 달린다 "흡수력 좋은 배우가 꿈"
▲ '히트맨' 이이경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디자인=오지은 기자)
▲ '히트맨' 이이경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디자인=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20대에는 다양한 경험을 하고 싶었고, 30대인 지금은 그 경험을 바탕으로 열심히 달리고 싶어요. 40대에는 안정을 찾고 싶고, 50대에는 거둘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가속하고 있는 느낌이지만, 열심히 달릴 수 있는 지금이 굉장히 만족스러워요”

정말 쉴 틈 없이 달렸다. 올해 데뷔 9년 차를 맞은 이이경은 지금까지 출연한 작품만 해도 40개가 넘는다. 특히 최근에는 KBS2 드라마 ‘고백부부’,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리즈, MBC 예능 ‘진짜 사나이2’, tvN ‘플레이어’ 등 코믹 연기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드라마, 예능을 넘나들며 안방극장을 폭소케한 이이경이 이번에는 영화 ‘히트맨’으로 극장을 웃음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영화다. 극중 이이경은 준의 덕후이자, 막내 암살요원 철 역을 맡았다. 이번 작품을 위해 이이경은 10kg를 찌우는 열정을 보여줬고, 정준호-권상우 등 선배 배우들 사이에서 애드리브를 쉼 없이 날리며 존재감을 제대로 드러냈다.

어떤 역할이든 개성을 담아 마치 본래 모습인 것 마냥 완벽하게 소화하는 이이경. ‘히트맨’으로 2020년 포문을 연 그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이는 가운데,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이이경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미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연기력을 입증받았지만, 그는 “말랑말랑한 로맨틱 코미디도 해보고 싶고, 남성미 넘치는 영화도 해보고 싶다. 어디에 붙여도 완벽하게 소화할 줄 아는 배우, 또 어떤 연기든 관객분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흡수력 좋은 배우가 꿈이다”라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계속해서 달리고, 배우고 싶다”는 이이경의 열정은 여전히 뜨겁다.

► 1편에 이어

Q. 최근 코믹 연기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어요.
아직도 자아를 찾는 중이에요. 데뷔 초 때는 이렇게 될 줄 몰랐어요. 하하. 다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는데, 열심히 일을 하고 있다는 증거 아닐까요? 현재로선 이게 베스트라고 생각해요. 

Q. 코믹한 이미지로 굳히는 것에 대한 고민은 없나요?
요즘에 또 시청자분들은 예능, 드라마, 영화 각각 다르게 분리해서 봐주시는 것 같아요. 다행히 '플레이어'는 콩트 예능이라 매회 다른 역할을 보여드릴 수 있어요. 예능을 하면서 드라마, 영화도 함께 할 수 있다는 건 저에게 흔하지 않은 축복이에요. 

Q. 코믹 연기를 잘 할 수 있는 팁이 있다면요?
예전에 한 감독님께서 제게 "이경아, 너는 꼭 코미디를 해야겠다"고 말씀하신 적이 있어요. 그땐 코미디를 하고 있을 때도 아니었어요. 그래서 왜냐고 여쭸더니, 저에게 코미디 호흡이 있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때는 잘 몰랐지만, 돌이켜 생각해보니까 감독님의 말씀이 맞았어요. 코믹 연기를 잘 할 수 있는 팁은 모르겠지만, 계속해서 연기를 이어갈 수 있다는 게 제 장점이라고 생각해요. 

▲ '히트맨' 이이경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 '히트맨' 이이경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Q. 쉴 땐 주로 뭘 하나요?
유튜브 봐요. 프리미엄 가입해서 열심히 보고 있어요. 또 최근에는 영어 공부도 하고, 작곡도 배우고 있어요. 광고에서 조정석 씨가 저보고 "너도 할 수 있어"라길래 한 번 끊어봤어요. 하하. 작곡은 제가 늘 창작을 해보고 싶었는데, 팔로알토 형이 집에서 5분 거리에 살아요. 형이 세팅도 해주고, 미디도 줬어요. 덕분에 조금씩 배우고 있어요. 제가 배움을 좋아하는 편이라 항상 뭐든 찾아서 배우려고 노력해요.

Q. ‘플레이어2’가 2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어요. 촬영은 어땠나요?
시즌1이 끝나고 오랜만에 다시 만났는데, 어색함이 하나도 없었어요. PD 님도 "시즌1 이어서 바로 촬영하는 것 같다"고 하시더라고요. '플레이어'가 내용을 하나도 안 알려주고, 현장에 가면 오늘의 주제를 알려줘요. 작가님들 대본 보면 엄청 두꺼워요. 아는 게 하나 없이 가서 하는 건데, 이제는 저희도 알려고 하지 않아요. 콩트 베테랑인 용진 형, 진호 형도 늘 뭘 할지 몰라서 설렌다고 하더라고요. 하하. 

Q. 앞으로 예능도 계속 병행할 예정인가요?
그건 바람 따라 흐름 따라 맡기고 있어요. 상우 선배는 진담 반, 농담 반으로 고정 예능 하나만 하라고 하셨는데, 또 어떤 분은 같이 가는 게 좋다고 하더라고요. 뭐가 맞는지는 아직 잘 모르겠고, 전 이렇게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요. 

Q. 내년이면 벌써 10년 차예요.
와닿는 게 하나도 없어서 아직 안 믿겨요. 저는 여전히 29살의 연장선 같아요. 현장에 가면 종종 저에게 선배님이라고 부르는 후배분들이 있는데, 정말 들을 때마다 놀라요. 하하. 경험이 쌓이고 나이가 들다 보니 저도 10년 차가 됐네요. 다양한 경험이 제 자산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Q. 배우로서 최종 목표가 궁금해요.
어떤 분들은 저를 보고 웃을 준비를 하실 수도 있고, 또 어떤 분들은 다른 감정을 느끼실 거예요. 지금까지 연기하면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건, 연기적으로 '이이경 왜 이렇게 못해?'라고 하시는 분은 없다는 거예요. 앞으로도 제가 나왔을 때 웃긴 거든, 진지한 거든 대중이 받아들일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Q. 그동안 다양한 역할을 해왔는데,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이미지가 있다면요?
말랑말랑한 로맨틱 코미디나, 남성미 넘치는 영화도 해보고 싶어요. 어디에 붙여도 완벽하게 소화할 줄 아는 배우, 또 어떤 연기든 관객분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흡수력 좋은 배우가 꿈이에요.

Q. 앞으로 같이 호흡해보고 싶은 배우가 있다면요?
또래 배우 중에서는 안재홍, 강하늘 씨와 코미디로 만나보고 싶어요. 다시 만나고 싶은 배우를 꼽자면, '마녀보감' 때 뵀었던 염정아 선배요. 연기도 연긴데, 그냥 매 순간이 좋았던 것 같아요. 전수경 선배도 많이 생각나고요. 전수경 선배는 이후에도 자주 뵙고 집에 놀러 가기도 했어요. 

▲ '히트맨' 이이경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 '히트맨' 이이경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Q. 올해 32살이 됐는데, 남은 30대는 어떻게 보내고 싶나요?
20대에는 다양한 경험을 하고 싶었고, 30대인 지금은 그 경험을 바탕으로 열심히 달리고 싶어요. 40대에는 안정을 찾고 싶고, 50대에는 거둘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제 생각보다 더 잘 되고 있고, 가속하고 있는 느낌이지만, 열심히 달릴 수 있는 지금이 굉장히 만족스러워요.

Q. 그 계획 속에 결혼도 있나요?
아직은 때가 아닌 것 같아요. 결혼 생각을 해본 적은 없는데, 제 친구들은 하나둘씩 하려고 준비하더라고요. 지금부터라도 생각해보도록 할게요. 하하. 

Q. 2020년 목표가 궁금해요.
항상 도전하는 한 해를 보내고 싶어요. 드라마부터 영화, 예능까지 다양하게 인사드릴 거고, 뭐든 더 잘 하고 싶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할 거예요. 올해 많이 도전해야 내년에도 더 잘 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더 열심히 배우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