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더 게임’ 옥택연 “군 복무 통해 여러 강박관념 없앨 수 있었다”
▲ ‘더 게임’ 옥택연 “군 복무 통해 여러 강박관념 없앨 수 있었다” (사진=문찬희 기자)
▲ ‘더 게임’ 옥택연 “군 복무 통해 여러 강박관념 없앨 수 있었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옥택연이 군 복무로 얻은 것들을 이야기했다.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 제작발표회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장준호 감독, 배우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이 참석했다.

‘더 게임’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 태평(옥택연 분)과 강력반 형사 준영(이연희 분)이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옥택연은 지난해 5월 병역의 의무를 마치고 육군 만기 전역했다. 복귀 이후 첫 작품으로 ‘더 게임’을 선택한 그는 군 복무로 얻은 교훈을 통해 새롭게 연기자로서 길을 걷게 됐다.

옥택연은 “군 복무로 평소 가지고 있던 강박관념을 많이 없앴다”면서 “저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과 함께 생활하니까 제가 가진 고정관념도 타파할 수 있었다. 연기하면서 제가 놓쳤떤 세심한 부분에 ‘이렇게만 하는 게 답은 아니겠구나’라고 깨닫기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옥택연은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사인 51에 새 둥지를 틀게 됐다. 이에 대해 옥택연은 “소속사가 바뀌면서 연기에 대해 조금 더 대화를 나눌 수 있다”며 “어떻게 연기하면 좋을지 더 많은 피드백이 있어서 굉장히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더 게임’은 22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