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명의 눈동자’, 23일(오늘) 개막! 명작의 감동이 무대 위에 되살아난다
▲ ‘여명의 눈동자’, 23일(오늘) 개막! 명작의 감동이 무대 위에 되살아난다 (사진=수키컴퍼니)
▲ ‘여명의 눈동자’, 23일(오늘) 개막! 명작의 감동이 무대 위에 되살아난다 (사진=수키컴퍼니)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가 23일(오늘) 개막한다.

‘여명의 눈동자’는 지난 1991년 방영 당시 범국민적인 인기를 끌었던 동명의 드라마를 무대로 옮긴 창작 뮤지컬이다. 지난해 초연한 ‘여명의 눈동자’는 일제 강점기인 1943년 겨울부터 한국 전쟁 직후 겨울까지 동아시아 격변기 10년의 세월을 겪어낸 세 남녀의 지난한 삶을 통해 한민족의 가장 가슴 아픈 역사와 대서사를 담아냈다.

돌아오는 이번 공연의 음악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의 규모에 맞춰 오케스트라를 재편성하며 기존의 수려한 선율의 넘버를 더욱 섬세하게 편곡했다. 41명의 앙상블 배우들의 합창 또한 재편곡 과정을 거쳐 웅장함을 더했다. 여기에 한국 전통 악기의 소리와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사운드의 조화로 한민족 고유의 한의 정서를 담아낸 음악을 선보일 전망이다.

무대 또한 새로워졌다.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으로 옮겨온 이번 공연은 화려한 무대 디자인 대신 철조망 덩굴, 녹슨 난간 등 작품의 서사를 고스란히 담아낸 세트로 꾸며진다.

뿐만 아니라 ‘여명의 눈동자’의 실력파 캐스팅 라인업은 방대한 스토리를 밀도 있게 담아낼 것으로 기대를 더한다.

중국 남경 부대의 정신대(위안부)로 끌려가 대치와 하림을 만나 질곡의 세월을 보내는 ‘윤여옥’ 역으로는 김지현, 최우리, 박정아가 열연하며, 일본군으로 징용된 남경 부대에서 여옥과 만나 운명적인 사랑을 하게 되지만 버마 전투에 끌려가게 되면서 여옥과 헤어지는 ‘최대치’ 역에는 테이와 온주완, 오창석이 무대에 오른다.

동경제대 의학부 출신의 군의관으로 근무하다 여옥을 만나 그녀에게 깊은 사랑을 느끼게 되는 ‘장하림’ 역에는 마이클 리와 이경수가, 대치와 학도병으로 함께 징병되어 끝까지 함께하며 우정을 지키는 ‘권동진’ 역에는 정의제와 한상혁(빅스 혁)이 출연한다.

이 외에도 ‘최두일’ 역의 조태일, 윤홍철 역의 김진태, 조남희, ‘동진 모’ 역의 임선애, 유보영, ‘김기문’ 역의 이기동까지 실력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한편 ‘여명의 눈동자’는 오는 25일 배우들이 공연장을 찾은 관객을 대상으로 직접 추첨을 통해 풍성한 선물을 제공하는 ‘다다익선 설프라이즈’ 행사를 진행한다. 공연은 오늘(23일)부터 오는 2월 27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