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원 출신 김우석, 2월 22일 첫 단독 팬미팅 ‘우석아’ 개최
▲ 엑스원 출신 김우석, 2월 22일 첫 단독 팬미팅 ‘우석아’ 개최 (사진=티오피미디어)
▲ 엑스원 출신 김우석, 2월 22일 첫 단독 팬미팅 ‘우석아’ 개최 (사진=티오피미디어)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엑스원 출신 가수 김우석이 오는 2월 첫 번째 팬미팅을 개최한다.

소속사 티오피미디어는 지난 2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김우석의 첫 번째 단독 팬미팅 ‘우석아(우리 석이는 아름답다)’를 개최한다"고 알렸다.

김우석은 오는 2월 22일 오후 5시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첫 번째 단독 팬미팅 ‘우석아’를 개최한다. 김우석은 “팬 여러분이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겠다”라고 팬들과의 만남을 예고해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공지 이미지 속 눈부신 햇살 뒤로 희미하게 보이는 김우석의 모습이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팬미팅 ‘우석아’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앞서 SNS를 통해 타이틀 이미지를 공개하며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김우석의 팬미팅 ‘우석아’가 베일을 벗은 가운데, 팬미팅을 통해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김우석의 팬미팅 ‘우석아’ 티켓팅은 오는 30일 오후 8시 YES24를 통해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