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커넥트, BTS’ 이대형 디렉터 “방탄소년단과 아미, 특별한 연대”
▲ ‘커넥트, BTS’ 이대형 디렉터 (사진=오지은 기자)
▲ ‘커넥트, BTS’ 이대형 디렉터 (사진=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이대형 아트디렉터가 그룹 방탄소년단과 아미에 대해 언급했다.

글로벌 전시 프로젝트 ‘커넥트(CONNECT), BTS’ 서울 개막 프레스데이가 2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대형 아트디렉터와 강이연 작가가 참석했다.

‘커넥트, BTS’는 지난 14일(현지시간) 개막한 영국 런던 전시를 시작으로 베를린, 부에노스아이레스, 서울, 그리고 뉴욕까지 전 세계 5개 국 22여 명의 현대미술 작가들과 함께한 글로벌 프로젝트다.

이번 전시는 한국의 이대형 아트디렉터가 총괄 기획을 맡았다. 특히 한국 전시는 이대형 디렉터가 직접 큐레이터로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이대형 디렉터는 “이번 전시는 전 세계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몇몇 아미분들은 다양한 경험을 선사한 것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해주셔서 놀랐다”라며 “기대는 했지만, 이 정도 반응은 상상도 못했다. 전형적인 미술계 인사들의 작품이 대부분이었던 미술관에서 국경을 초월한 아티스트가 참여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한 의미가 깊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대형 디렉터는 “이번 전시를 준비하면서 큐레이터들과 작가들은 ‘음악과 미술의 조합’에 관심을 가졌다. 서로의 정체성과 존재를 존중하고 지켜내면서 ‘서로가 다르다’는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 이대형 디렉터는 “저희는 다양성과 소통, 그리고 실천에 주목했다. 이는 방탄소년단이 그동안 전해온 메시지와 일맥상통한다”라며 “저와 작가들이 본 방탄소년단과 아미(ARMY, 방탄소년단 팬덤명)는 특별한 연대였다. 입장의 차이과 경계를 넘나들며 소통하는 관계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이대형 디렉터는 “방탄소년단은 프로젝트 초기 기획, 아이디어, 작가 선정에 함께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커넥트, BTS’는 28일 한국에 이어 오는 2월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개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