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CONNECT, BTS' 서울 개막... 방탄소년단, 전 세계를 예술로 커넥트(종합)
▲ ‘커넥트, BTS' 서울 개막... 방탄소년단, 전 세계를 예술로 CONNECT (사진=오지은 기자)
▲ ‘커넥트, BTS' 서울 개막... 방탄소년단, 전 세계를 예술로 CONNECT (사진=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프로젝트 ‘커넥트, BTS’가 런던, 베를린, 부에노스아이레스를 거쳐 드디어 서울에 상륙했다. 현대미술과 방탄소년단의 독특한 컬래버레이션에 많은 관심이 쏠린다.

글로벌 전시 프로젝트 ‘커넥트(CONNECT), BTS’ 서울 개막 프레스데이가 2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대형 아트디렉터와 강이연 작가가 참석했다.

‘커넥트, BTS’는 지난 14일(현지시간) 개막한 영국 런던 전시를 시작으로 베를린, 부에노스아이레스, 서울, 그리고 뉴욕까지 전 세계 5개 국 22여 명의 현대미술 작가들과 함께한 글로벌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는 이대형 아트디렉터가 총괄 기획을 맡았다. 특히 한국 전시는 이대형 디렉터가 직접 큐레이터로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이대형 디렉터는 “이번 전시는 많은 전 세계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몇몇 아미(ARMY, 방탄소년단 팬덤명)분들은 다양한 경험을 선사한 것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해주셔서 놀랐다”라며 “기대는 했지만, 이정도까지는 상상도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커넥트, BTS’는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철학과 메시지를 현대미술 언어로 확장한 것으로부터 출발했다. 현대미술 작가들과 큐레이터들이 ‘다양성에 대한 긍정’, ‘연결’, ‘소통’ 등 그동안 방탄소년단이 강조해온 철학과 메시지를 지지하며, 이를 현대미술 언어로 확장한 작품들을 동시다발적으로 선보인 것이 특징이다.

이대형 디렉터는 “방탄소년단은 프로젝트 초기 단계에서 기획, 아이디어, 작가 선정에 함께 했다”라며 “우리는 방탄소년단이 갖고 있는 철학과 메시지, 문화계의 영향력을 흥미롭게 생각했다”고 방탄소년단과의 협업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방탄소년단은 기획 전반에 참여했을 뿐 아니라, 특별 도슨트까지 진행해 다양한 경험을 제공한다. 관람객들은 5개국에서 진행되는 전시에 방문하면 방탄소년단의 도슨트를 경험할 수 있다.

▲ '커넥트, BTS' 강이연 작가 작품 (사진=오지은 기자)
▲ '커넥트, BTS' 강이연 작가 작품 (사진=오지은 기자)

이번 서울 전시는 앤 베로니카 얀센스(Ann Veronica Janssens)의 대규모 공간 설치 작품과 한국 작가 강이연을 중심으로 한 아카이브 전시 섹션으로 구성했다.

강이연 작가는 "한국 작가로서 이번 프로젝트를 하면서 느끼는 소회들이 많았다. 22명의 작가들이 방탄소년단을 작품으로 어떻게 녹여낼 수 있을지 고민했다"며 "저는 케이팝 그룹이 글로벌적인 인기를 얻는 현상에 대해 알고 싶었다. 아미들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며 방탄소년단을 구체적으로 알게 됐다"라고 밝혔다.

나아가 강이연 작가는 "방탄소년단이 주는 진솔하고 꾸밈없는 메시지가 인종, 국가, 언어를 초월해 전 세계 수많은 사람들을 연결했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전시에서 강이연 작가는 방탄소년단의 안무에서 영감을 받아 재해석한 영상을 전시 공간 전체에 투사하는 프로젝션 매핑 작업을 통해 아카이브 섹션에서 선보였다.

강이연 작가는 "이 프로젝트로 인해 다른 문화의 형태가 하나로 뭉쳐 긍정적인 스토리를 만들어낼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다.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음악과 예술적인 경험을 동시에 느끼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며 "보는 이에게 화두를 던지는 형식과 메시지가 다양한 전시다. 다양성에 주목해 봐주시면 좋겠다"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끝으로 이대형 디렉터는 “전 세계 전시를 다 가보면 좋겠지만, 힘들다는 것을 안다. 그래서 가상의 커넥트할 수 있는 사이트를 만들었다. 많은 정보들과 사진, 영상으로 경험할 수 있다. 많은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커넥트, BTS’는 28일 한국에 이어 오는 2월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개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