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정직한 후보’ 감독 “정직의 가치를 돌아볼 기회가 되길 바란다”
▲  ‘정직한 후보’ 감독 “정직의 가치를 돌아볼 기회가 되길 바란다” (사진=NEW)
▲ ‘정직한 후보’ 감독 “정직의 가치를 돌아볼 기회가 되길 바란다” (사진=NEW)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장유정 감독이 ‘정직한 후보’로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전했다.

영화 ‘정직한 후보’ 언론시사회가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라미란, 김무열, 윤경호, 장동주, 장유정 감독이 참석했다.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다.

이번 작품은 국내 정치 상황을 자연스럽게 녹여내면서 현실적인 정치 모습을 위트있게 풍자했다. 이에 대해 장유정 감독은 “정직을 다시 한번 돌아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영화의 연출 이유를 이야기했다.

장유정 감독은 “정직이라는 것이 어른이 되고, 위치가 높아질수록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물며 주상숙은 3선 국회의원인데 얼마나 어렵겠는가”라며 “주상숙이 거짓말을 전혀 못 하고 지나치게 정직하면서 생기는 일을 통해 다시 한번 정직의 가치를 돌아볼 기회가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나아가 장 감독은 “주상숙이 자신의 과오를 돌아보고 사과하는 장면이 있는데, 우리 영화는 코미디라 그 부분을 깊게 다루지는 않는다”라며 “풍자는 위트로 에둘러 다루는 것이기 때문에 그렇다. 위선과 거짓을 떨쳤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영화에 접근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직한 후보’는 오는 2월 1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