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보고서' 정해인, 종영 소감 "있는 그대로 보여줄 수 있었던 기회"
▲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종영 소감 "만들어진 모습이 아닌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였다" (사진=)
▲ '걸어보고서' 정해인, 종영 소감 "있는 그대로 보여줄 수 있었던 기회"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배우 정해인이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8일 종영한 KBS2 예능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정해인이 프로그램 종영 소감을 밝혔다. 

정해인은 “여행이라는 설렘도 있었지만 첫 예능이라 부담감도 컸다. 방송이 잘 끝날 수 있었던 이유는 종건 형, 현수와 함께했기 때문이다"며 "드라마, 영화와 전혀 다른 경험을 할 수 있어 늘 새로웠다. 하나의 예능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는 스태프들에게 존경심이 생겼다"고 전했다.

이어 "서툴고 부족한 모습이 많았지만 재밌게 봐주신 시청자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며 "작품에서 만들어진 모습이 아닌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던 좋은 기회였다”고 덧붙였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로 첫 예능에 나선 정해인은 그동안 작품에선 볼 수 없던 내추럴함부터 인간미 넘치는 진솔함까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며 시선을 끌었다. 또 실제 친구들과 함께 있을 때의 편안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보다 친숙하게 다가갔다

한편 정해인은 올 상반기 tvN 드라마 '반의 반'에서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