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측 “한승우, 3월 팀 합류”… 7인 완전체 활동 재개(공식입장)
▲ 한승우 (사진=문찬희 기자)
▲ 한승우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한승우가 그룹 빅톤 멤버로 다시 합류한다.

지난 29일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를 통해 “한승우는 그동안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들과의 소중한 만남을 위해 현재 개인 팬미팅 '희로애락(喜怒哀樂)'의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팬미팅 이후, 한승우는 그룹 빅톤으로 합류해 활동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빅톤은 현재 3월 음반 발매를 목표로 준비 단계에 있다”라고 알렸다.

또한 소속사는 “당사는 한승우를 비롯한 빅톤 멤버들의 활동을 다방면으로 적극 지원하고,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면서 “다시 한번 힘찬 도약의 발걸음을 내딛는 빅톤 한승우, 강승식, 허찬, 임세준, 도한세, 최병찬, 정수빈 7인에게 팬 여러분들의 따뜻한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승우는 빅톤 리더로서 활동하다 지난해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 출연해 그룹 엑스원으로 재데뷔했다. 다만 프로그램의 조작 논란이 불거짐에 따라 지난 6일 엑스원의 해체가 발표됐고, 이에 한승우는 다시 기존 팀으로 돌아가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