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이태원 클라쓰’ 유재명 “노인 연기 위해 특수 분장, 피부 많이 상해”
▲ '이태원 클라쓰' 유재명 (사진=JTBC)
▲ '이태원 클라쓰' 유재명 (사진=JTBC)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배우 유재명이 특수 분장을 한 소감을 전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제작발표회가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성윤 감독, 조광진 작가를 비롯해 배우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 권나라가 참석했다.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그린 드라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이태원에서 각자의 가치관으로 자유를 쫓는 그들의 창업 신화를 담았다.

유재명은 요식업계의 대기업 ‘장가’의 회장 장대희 역을 맡았다. 그는 포장마차부터 시작해 지금의 장가를 이뤄냈으며, 박새로이(박서준 분)와 대립각을 세우는 인물이다.

이날 유재명은 캐릭터에 대해 “장 회장의 굴곡 있는 인생사와, 박새로이라는 젊은 이와의 관계를 잘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 사람이 이렇게 사는 이유가 있다는 걸 표현하고자 섬세하고 디테일한 눈빛, 떨림을 찾으려고 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유재명은 "노인 연기를 위해 특수 분장을 했다"고 밝히며 "특수 분장까지 하는데, 자연스러운 연기를 하고 싶었다. 흉내에 그치지 않고, 자연스러운 모습을 표현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분장을 하느라 피부가 많이 상했는데, 자연스러워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는 오는 31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