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이태원 클라쓰’ 조광진 작가 “원작 싱크로율? 120%... 보면서 울었다”
▲ '이태원 클라쓰' 조광진 작가 (사진=JTBC)
▲ '이태원 클라쓰' 조광진 작가 (사진=JTBC)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조광진 작가가 캐릭터들의 싱크로율에 대해 이야기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제작발표회가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성윤 감독, 조광진 작가를 비롯해 배우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 권나라가 참석했다.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그린 드라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이태원에서 각자의 가치관으로 자유를 쫓는 그들의 창업 신화를 담았다.

원작 ‘이태원 클라쓰’를 집필한 조광진 작가는 드라마까지 직접 극본을 맡아 완성도를 높였다. 이에 대해 조광진 작가는 “집필을 처음 제안받았을 때 고민을 많이 했다. 특히 집필을 맡으면서 원작에서 다루지 못한 캐릭터들의 서사를 다시 잡을 수 있어 좋았다"라며 "드라마화하면서 디테일을 살리는데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밝혔다. 

배우들의 싱크로율에 대해 묻자 조광진 작가는 “저는 120%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라며 ”처음에는 제가 이 캐릭터에 대해 잘 안 다고 자신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는 배우분들이 저보다 더 잘 아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라며 "어떤 신을 보면서 배우분들의 연기를 보면서 울기도 했다. 정말 만족스럽다”고 답했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는 오는 31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