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박서준→김다미 ‘이태원 클라쓰’, 클래스 다른 청춘 스웨그가 온다(종합)
▲ 박서준→김다미 ‘이태원 클라쓰’, 클래스 다른 청춘 스웨그가 온다 (사진=JTBC)
▲ 박서준→김다미 ‘이태원 클라쓰’, 클래스 다른 청춘 스웨그가 온다 (사진=JTBC)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가 청춘 바람을 예고했다. 큰 인기를 끌었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이태원 클라쓰’는 1년 6개월 만에 안방극장 컴백을 알린 박서준과 독특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호평을 받았던 김다미 등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들과 손잡고 금, 토요일 밤을 청춘 스웨그로 물들일 예정이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제작발표회가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서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성윤 감독, 조광진 작가를 비롯해 배우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 권나라가 참석했다.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그린 드라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이태원에서 각자의 가치관으로 자유를 쫓는 그들의 창업 신화를 담았다.

김성윤 감독은 “소박하게 늘 하던 대로 열심히 준비했다.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조광진 작가는 “1년 넘게 준비했는데, 재미있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사진=JTBC)
▲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사진=JTBC)

이번 작품으로 박서준은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이후 1년 6개월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작품의 매력에 대해 묻자 박서준은 "역할의 서사가 잘 표현된 작품이라 매력을 느꼈다"라며 "서사를 섬세하게 표현하기 위해 노력을 했다. 또 공을 많이 들여서 촬영했다. 웹툰을 먼저 접하지 않으셨더라도, 충분히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거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그동안 KBS2 드라마 ‘쌈, 마이웨이’, 영화 ‘청년경찰’ 등 청춘물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친 박서준은 이번에도 역시 청춘 드라마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이에 대해 “청춘을 일부러 골라 선택한 건 아니다. 제가 지금 청춘이기 때문에 나름대로 저의 청춘을 표현할 수 있는 작품에서 즐기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이라는 역할이 원작에서 정말 매력적이다. 보면서 ‘내가 표현하면 어떨까?’라는 궁금증이 있었다. 먼저 제안을 주셔서 기회를 맞을 수 있었다”고 작품 참여 이유를 밝혔다. 

▲ '이태원 클라쓰' 조광진 작가 (사진=JTBC)
▲ '이태원 클라쓰' 조광진 작가 (사진=JTBC)

‘이태원 클라쓰’는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다른 드라마들과는 다르게, 원작자가 직접 집필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이에 대해 조광진 작가는 “처음 제안을 주셨을 때 집필까지는 생각지도 못했다. 감독님과 초면이었는데 정말 크게 웃었다"라며 "작품을 보강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셨고, 또 처음이란 게 참 매력적이지 않나. 그래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조광진 작가는 “드라마화하면서 원작에서 다루지 못한 캐릭터들의 서사를 다시 잡을 수 있어서 좋았다. 캐릭터들의 디테일을 살리는데 신경을 많이 썼다”라며 "처음에는 '글만 쓰면 되는 게 아닌가'라고 쉽게 생각했다. 그런데 작업을 하면서 차이를 많이 느꼈고 당황도 했다. 다행히 감독님을 정말 잘 만나서 많이 배우고 재미있게 작업했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나아가 조 작가는 "원작자가 집필을 맡아서 강점도 있다고 생각한다. '이태원 클라쓰'는 캐릭터의 서사가 중요한데, 이 캐릭터를 만든 사람이 저고, 그래서 더 잘 안다는 점이 강점이라고 생각했다"라며 "또 제가 웹툰을 연재하면서 팬들이 어디에 열광하는지 댓글이나 통계로 경험해봤다. 이런 점이 강점으로 다가올 거라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 '이태원 클라쓰' 출연진 (사진=오지은 기자)
▲ '이태원 클라쓰' 출연진 (사진=오지은 기자)

이번 작품을 통해 경쟁자로 만나게 된 유재명과 박서준은 이날 남다른 호흡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장가의 회장 장대희 역의 유재명은 “이 작품에는 세대 간의 소통도 있고, 성공한 사람과 이제 막 시작하는 젊은이들의 대립도 있다. 닮은 듯 닮지 않은, 어린 시절 본인의 모습을 보는 듯한 박새로이를 보면서 설명할 수 없는 복잡한 감정이 있다"라며 "이 모습을 박서준 씨와 함께 잘 맞춰가고 있다.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슛에 들어가면 잘 맞는다. 너무 좋다”고 호흡을 전했다.

이를 들은 박서준은 “리허설 과정이 꽤 긴 편이다. 리허설 동안 완벽하게 호흡을 맞추고 채워나간다. 유재명 선배님을 믿고 따라가고 있다. 장 회장이 없었으면 새로이라는 인물이 탄생할 수 없었을 거다. 많은 것을 자극해준 캐릭터고, 현장에서도 여러모로 좋은 시너지들이 발휘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박서준은 “작품을 할 때마다 시청률이 엄청나게 부담이 된다. 우선 두 자릿수는 됐으면 좋겠다. 10% 면 엄청 만족할 것 같다”라며 “감독님과 한 번은 극중 새로이가 단밤이라는 포차를 운영하고 있으니까, 이벤트로 팬들과의 만남을 여는 건 어떨지 이야기한 적이 있다. 벌써 김칫국을 마시고 싶진 않지만 두 자릿수가 된다면 시청자분들과 함께 한잔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는 오는 31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