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이준혁X남지현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으로 월화극 재개(공식입장)
▲ MBC, 이준혁X남지현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으로 월화극 재개 (사진=MBC)
▲ MBC, 이준혁X남지현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으로 월화극 재개 (사진=MBC)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MBC가 월화드라마 방영을 재개한다.

MBC는 31일 "오는 3월 월화극을 재개한다. 지난해 9월 잠정 중단한 후 6개월 만이다"라고 밝혔다.

6개월 만에 돌아오는 MBC 월화극의 첫 주자는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하 '365')'다.

'365'는 완벽한 인생을 꿈꾸며 1년 전으로 돌아간 순간, 더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 버린 자들의 미스터리 생존 게임이다. 드라마 '운빨 로맨스'를 연출한 김경희 감독과 '태양을 삼켜라', '에어시티' 등을 집필한 이서윤, 이수경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총 24부작으로 편성돼 보다 빠른 전개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드라마 '비밀의 숲'에서 열등감으로 똘똘 뭉친 비리 검사 역은 물론이고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선과 악을 오가는 복잡한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호평을 받은 이준혁과 '쇼핑왕 루이', '수상한 파트너', '백일의 낭군님’까지 연속으로 성공을 거두며 명실상부 새로운 흥행 여신으로 떠오른 남지현이 일찌감치 출연을 확정했다. 여기에 매 작품마다 다양한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김지수와 만능 엔터테이너에서 본업인 연기로 오랜만에 돌아온 양동근이 합세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365'의 정확한 편성 시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지난해 5월 밤 9시 드라마 시대를 열어 시청자에게 호평을 받았던 만큼 이번에도 시청자의 시청권 확대 입장에서 심사숙고할 예정이다. 다만 부활하는 월화극은 전통적 미니시리즈인 24부작, 32부작 작품과 다양한 길이의 작품에도 편성을 열어 시청자의 선택권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365'는 오는 3월 중 방영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