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이제훈 “‘사냥의 시간’ 이후 스트리트 패션 즐겨 입게 됐다”
▲ 이제훈 “‘사냥의 시간’ 이후 스트리트 패션 즐겨 입게 됐다” (사진=문찬희 기자)
▲ 이제훈 “‘사냥의 시간’ 이후 스트리트 패션 즐겨 입게 됐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이제훈이 ‘사냥의 시간’ 이후 변화를 이야기했다.

영화 ‘사냥의 시간’ 제작보고회가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박해수, 윤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와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 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다.

극중 이제훈은 위험한 작전을 세우는 설계자 준석으로 분한다. 대본 작업부터 윤성현 감독이 이제훈을 염두에 두고 캐릭터를 구축했기에 이제훈 역시 무리 없이 캐릭터와 어우러질 수 있었다고 한다.

이제훈은 “감독님께서 저를 바탕으로 준석을 쓰셔서 그런지 큰 어려움은 없었다”면서 “이 친구들과 잘 어울리고, 작전 이후 쫓기게 되는 상황의 공포를 잘 표현했으면 좋겠다는 주문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제훈은 ‘사냥의 시간’ 이후 3년 동안 스트리트 패션을 즐겨 입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준석과 친구들이 큼지막한 스타일의 스트리트 패션을 입었다”면서 “원래 그렇게 입는 스타일은 아닌데 감독님에게 영향을 받아서 영화 이후에 3년 동안 스트리트 패션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사냥의 시간’은 오는 2월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