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사냥의 시간’ 윤성현 감독 “안재홍은 슬로우 스타터... 촬영할수록 더 좋아진다”
▲ ‘사냥의 시간’ 윤성현 감독 “안재홍은 슬로우 스타터... 촬영할수록 더 좋아진다” (사진=문찬희 기자)
▲ ‘사냥의 시간’ 윤성현 감독 “안재홍은 슬로우 스타터... 촬영할수록 더 좋아진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윤성현 감독이 안재홍과 작업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영화 ‘사냥의 시간’ 제작보고회가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박해수, 윤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 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NG를 가장 많이 낸 배우를 묻자 윤성현 감독은 안재홍을 지목했다. 촬영이 계속될수록 더욱 좋은 연기가 나오는 것이 그 이유라고.

윤성현 감독은 “안재홍 배우가 NG를 가장 많이 낸 건 아니지만, 발동이 천천히 걸리는 스타일”이라며 “나머지 배우분들은 첫 테이크부터 세 번째 테이크 안에서 표현하고자 하는 에너지가 발산되지만 안재홍 배우는 가면 갈수록 점점 RPM이 빨라지는 슬로우 스타터”라고 말했다.

이에 이제훈 역시 “저희가 테이크를 여러 번 가도 첫 번째, 두 번째가 좋아서 더 갈 필요가 없던 거고, 안재홍 배우는 촬영하면 할수록 더 좋은 연기가 나와서 감독님이 욕심내신 거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냥의 시간’은 오는 2월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