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사냥의 시간’ 최우식 “인간미 넘치는 박해수, 만난 지 하루 만에 친해졌다”
▲ ‘사냥의 시간’ 최우식 “인간미 넘치는 박해수, 만난 지 하루 만에 친해졌다” (사진=문찬희 기자)
▲ ‘사냥의 시간’ 최우식 “인간미 넘치는 박해수, 만난 지 하루 만에 친해졌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최우식이 박해수와의 친분을 밝혔다.

영화 ‘사냥의 시간’ 제작보고회가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박해수, 윤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와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 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다.

최우식은 이번 작품을 통해 박해수와 처음으로 만나게 됐다. 박해수를 다소 차가운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최우식은 만난 지 하루 만에 가까워지며 친한 사이가 됐다는 후문이다.

최우식은 “해수 형은 차가울 줄 알았는데 동네에서 같이 지내던 형처럼 인간미가 많았다”면서 “처음 만나서 그 다음 날에는 굉장히 친한 형 동생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제훈은 “저도 ‘슬기로운 깜빵생활’에서 봤던 우직하고 강렬한 이미지로 해수 형을 생각했는데 실제로는 동네 형”이라며 “같이 작품을 했던 사람 중 가장 의외였던 사람을 고르면 늘 해수 형을 말한다. 정말 착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칭찬 릴레이를 듣던 박해수는 자신을 “동네 바보 형”이라고 지칭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사냥의 시간’은 오는 2월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