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곤 측 “2월 12일 팬 쇼케이스 취소”…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공식입장)
▲ 펜타곤 (사진=문찬희 기자)
▲ 펜타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그룹 펜타곤도 팬 쇼케이스를 취소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이다.

31일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제니스뉴스에 “펜타곤(PENTAGON)이 오는 2월 12일 예정됐던 팬 쇼케이스를 취소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전 긴급 회의를 진행하고, 팬 쇼케이스를 취소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면서 “12일 오후 8시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되는 쇼케이스는 관중없이 예정대로 진행된다”라고 알렸다.

▲ 펜타곤 (사진=문찬희 기자)
▲ 펜타곤 (사진=문찬희 기자)

한편 펜타곤은 2월 12일 데뷔 첫 정규앨범 ‘유니버스 : 더 블랙 홀(UNIVERSE : THE BLACK HALL)’을 발매하고 컴백한다.

이들은 오는 2월 3일 트랙리스트를 시작으로 콘셉트 이미지, 오디오 티저, 콘셉트 필름,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차례로 오픈하며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킬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