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지푸라기라도’ 정우성 “기다렸던 전도연과의 작업, 값진 시간이었다”
▲ ‘지푸라기라도’ 정우성 “기다렸던 전도연과의 작업, 값진 시간이었다” (사진=문찬희 기자)
▲ ‘지푸라기라도’ 정우성 “기다렸던 전도연과의 작업, 값진 시간이었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정우성이 전도연과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라도’)’ 언론시사회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1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 김용훈 감독이 참석했다.

‘지푸라기라도’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하드보일드 범죄극이다.

국내를 대표하는 배우 정우성과 전도연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게 됐다. 정우성은 함께 연기한 전도연과의 작업을 “오래 기다렸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정우성은 “도연 씨와 작업은 늘 기다렸던 일”이라며 “현장에서 좋은 동료와 작업하고, 그 사람이 현장에 임하는 자세를 직접 확인하고 공감할 수 있던 굉장히 값진 시간이었다. 앞으로도 어떤 작품으로든 다시 만나고 싶다”고 소감을 이야기했다.

이에 전도연 역시 “오랜 연인으로 나오기 때문에 첫 촬영이 조금 어려웠는데, 막상 적응하고 두 캐릭터가 어울리고 나서 촬영이 끝나서 찍다 만 느낌이 들었다. 굉장히 아쉬워서 다시 기회가 된다면 좋은 작품으로 다시 만나고 싶다”고 화답했다.

한편 ‘지푸라기라도’는 오는 1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