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지푸라기라도’ 윤여정 “신인 감독과 작업 두려워... 전도연에 의지했다”
▲ ‘지푸라기라도’ 윤여정 “신인 감독과의 작업 두려워... 전도연에 의지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 ‘지푸라기라도’ 윤여정 “신인 감독과 작업 두려워... 전도연에 의지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윤여정이 ‘지푸라기라도’ 촬영 소감을 전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라도’)’ 언론시사회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1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 김용훈 감독이 참석했다.

‘지푸라기라도’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하드보일드 범죄극이다. 극중 윤여정은 과거의 기억에 갇혀버린 중만(배성우 분)의 모친 순자로 분한다.

윤여정은 이번 작품에 전도연의 강력한 추천으로 합류하게 됐다. 연기 내공이 오래된 만큼 신인 감독과의 작업이 두려웠다는 윤여정은 전도연에 많은 의지를 하며 촬영했다는 후문이다.

윤여정은 “저는 오래된 배우라 신인 감독과 연기하는 게 무섭다. 전문가도 아닌데 너무 많은 것을 알아서 두렵다”면서 “처음 김용훈 감독을 만났을 때 솔직하게 ‘신인 감독은 싫어한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전도연이 저에게 ‘감독님이 신인답지 않게 잘 찍고 있으니까 걱정하지 마라’고 하더라. 그 소문을 듣고 가서 마음 놓고 촬영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지푸라기라도’는 오는 1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