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지푸라기라도’ 정가람 “이미지 변신,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연기했다”
▲ ‘지푸라기라도’ 정가람 “이미지 변신,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연기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 ‘지푸라기라도’ 정가람 “이미지 변신,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연기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정가람이 연기 변신에 도전한 소감을 말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라도’)’ 언론시사회가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1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 김용훈 감독이 참석했다.

‘지푸라기라도’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하드보일드 범죄극이다.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 영화 ‘시인의 사랑’ 등에서 섬세하고 다정한 캐릭터를 선보였던 정가람은 이번 작품으로 파격적인 변신에 도전한다. 강렬하고 날것의 캐릭터 진태로 변신한 그는 초심으로 돌아가 연기에 임했다고 한다.

정가람은 “다른 작품에 비해 강렬한 연기를 했는데, 이전까지 제가 연기한 캐릭터가 순정파였다면 진태는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연기했다”고 작품에 임한 각오를 밝혔다.

이어 앞으로 도전하고 싶은 캐릭터가 있는지 묻자 “어떤 역할을 하고 싶다는 생각 대신 제게 들어오는 작품이 있다면 뭐든지 도전해 전부 소화하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지푸라기라도’는 오는 1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